Los Angeles

Overcast
64.3°

2018.09.25(TUE)

Follow Us

시리아와 답답한 무승부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7/10/17 11:49

한국 올림픽축구 무득점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23세이하(U23) 올림픽축구대표팀은 17일 밤(이하 한국시간) 시리아 다마스쿠스의 알 아바세옌 경기장에서 열린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4차전에서 중동의 복병 시리아를 맞아 될 듯 될 듯 답답한 공격만 퍼붓다 득점없이 비겼다.

1-3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 바레인, 시리아를 연파하며 2004년부터 이어온 올림픽 최종예선 전승 신화에도 금이 가고 말았다.
3승1무(승점 10)가 된 올림픽호는 여전히 조 선두를 유지했지만 2위 바레인(승점 6)에 턱밑 추격을 허용할 여지를 줬다.
올림픽대표팀은 다음 달 17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로 날아가 우즈베키스탄과 B조 5차전을 치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