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23(SUN)

Follow Us

북한선교 18년-디아스포라의 사명, 그 첫 일성

이안나 기자 anna@cktimes.net
이안나 기자 anna@cktimes.net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2/12/24  1면 기사입력 2013/01/16 13:38

임현수 목사, 본지와 단독 인터뷰

지난 18년 동안 해외 동포들을 이끌고 북한 선교에 앞장서 온 임현수 목사(온타리오 교회협의회 회장, 큰빛교회 담임목사)가 20일 본지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그간 진행해온 북한돕기 구제사업에 관한 상세 내용을 공개했다.

임목사를 중심으로 북미 한인 디아스포라들이 진행하고 있는 북한 동포들을 위한 구제사업은 90년대 대홍수로 갑작스런 큰 규모의 피해를 입게 된 북한의 큰물피해대책본부의 요청으로 1996년부터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심각한 피해상황을 구체적으로 접하고는 동포들을 살리고 봐야겠다는 의지로 우선 북미에 거주하고 있는 동포들에게 피해상황을 알리고 동참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그 후 많은 선교사들과 해외동포들의 참여로 평양에 외국인 독자 회사와 합자 회사를 설립하게 됐다. 이 회사들은 북한 정부로부터의 완전독립운영을 조건으로 설립됐으며 이를 통해 지금까지 활발한 사업과 구제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가발공장, 국수공장, 라면공장, 주유소 등을 설립, 운영함으로 비지니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 그 수익을 다시 구제사업과 재투자를 위해 사용하고 있으며, 함흥, 원산, 황주, 사리원, 해주 등지의 약 1만350여명의 고아들을 먹이고 입히는 지원사업을 계속해오고 있다. 현재 토론토에서 진행하고 있는 고아들을 위한 사랑의 동복 보내기 운동은 이같은 지속적인 고아지원사업의 일환으로서 올겨울에는 기독교계뿐만 아니라 토론토 한인회와 함께 동포를 위한 한인사회의 인도주의적 손길로 확장, 진행하고 있다. 그밖에도 양로원 및 탁아소 지원, 교육, 농업, 수산업, 의료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으며 많은 해외 동포들의 호응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임목사는 “접촉 자체가 불법인 한국 국민들로서는 감당할 수 없는 ‘북한동포돕기’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보더라도 결국 750만 디아스포라들에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못박았다. 또 대한민국의 정치, 경제, 사회안정 등 모든 문제에 큰 영향력을 끼치는 남북관계는 해외 동포가 평화의 중재자 역할을 통해 사랑으로 풀어가야 한다며 체제와 이념을 뛰어넘는 사랑만이 해결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특별히 동북아 시대가 열려가고 있는 이 때 우리 민족은 동북아시아 운명의 열쇠를 쥐고 있는 민족으로서 성숙하고 책임감있게 이 시대를 준비해 가야 할 것이며 통일시대를 앞서 준비해 나아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북한선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