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간암 원인 C형 간염 치료 신약 '보세비' 보험 혜택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16 09:31

아드리앤 딕스(Dix) 주 보건부 장관은 증상의 경중과 상관없이 만성 C형 간염환자에게 치료약값을 의료보험(MSP)과 의학보험(PharmaCare)으로 커버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딕스 장관은 "이전까지 C형간염은 남은 평생 고통과 스트레스를 받는 질병"이었다며 "의약보험 등으로 다양한 선택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약인 보세비(VosevI, sofosbuvir/velpatasvir/voxilaprevir 함유)가 올 1월 전국 일반의약심사(national Common Drug Review)에서 긍정적으로 권고됐다. 이전까지 다른 약으로 치료가 힘들었지만 신약의 치료효과가 입증된 셈이다. 현재 BC주에는 5개의 C현간염치료제가 의약보험에 포함됐으나 이번에 보세비가 포함돼 총 6개의 치료제가 처방될 수 있게 됐다.

신약인 보세비의 뛰어난 치료효과가 있지만 높은 약값으로 환자에게 부담이 될 수 있는데 주정부가 그 부담을 덜어준 셈이다.

현재 BC주에는 C형간염환자가 약 7만 3000명 정도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환자들의 치료비는 4만 5000달러에서 10만 달러에 달한다.

또 실제 C형간염에 감염된 사람 4명 중 1명은 자신이 감염된 줄도 모르고 살고 있다. 또 24%의 환자는 아무 치료도 받지 않고 자연 치유되기도 한다. 그러나 76%의 환자는 만성질환으로 남게 된다.

현재 관련 약품들이 계속 개발돼 만성 환자의 95%가 완치되고 있다. 하지만 치료 받지 않고 방치될 경우 간암 등으로 발전하게 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