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BMW, 2009년 캐나다 판매 최고 갱신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1/11 09:02

연간 2만9000여대...고급차종 판매량 1위 유지

BMW가 전세계를 뒤덮은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캐나다에서 2009년 최대 판매를 기록했다.

BMW의 캐나다 현지 법인인 BMW그룹 캐나다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BMW와 소형차 브랜드인 미니를 합쳐 지난해 판매된 신차가 2만8975대로 고급차 메이커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니 차종의 판매는 지난해보다 다소 떨어져 올해에는 13%가 줄은 4251대에 그쳤다.

BMW는 12월 한 달 동안 팔린 차량이 2145대였으며 이를 BMW와 미니로 나누면 각각 1848대와 297대라고 밝혔다.

중고차 판매도 강세를 보였다.

12월에 팔린 BMW 중고차는 모두 777대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47% 늘었다. 1년을 모두 합산하면 18% 증가한 10645대로 사상 최다 판매로 집계됐다.

이 밖에 BMW오토바이도 1830대가 팔려 4% 증가를 기록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2009년 캐나다에서 모두 10만3000대가 팔려 사상 처음으로 전년 대비 37% 판매 신장을 기록하며 10만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이중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SUV 산타페로 1666대, 그 뒤를 엘란트라(1104대), 소나타(790대)가 각각 따랐다.

밴쿠버 중앙일보=이광호 기자 kevin@joongang.ca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