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5°

2018.11.15(THU)

Follow Us

캐나다인 스트레스는 직장에서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7/05/08 18:08

생활과 일의 균형 찾지못해

종종 우리는 할 일은 너무 많은데 그것을 할 시간이 너무 없어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많은 사람들의 삶에 있어서 가장 큰 스트레스는 그들이 일하고 있는 직장에서부터 비롯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월 둘째주는 '정신 건강의 주(Mental Health Week)'로서 캐나다 정신건강 협회는 거의 60%의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고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마도 그들이 일과 삶에서 균형을 성취할 수 있는 태도의 변화에 대해 많이 이야기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듯 싶다.


정신건강의 주를 맞아 직장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쉬펠(Shepell)'사는 온라인 상에서 균형을 위한 도전을 제안하고 있다.
스트레스를풀기 위한 한 가지 방법은 자신이 즐길 수 있는 뭔가를 계획하고 이를 위한 시간을 만드는 것이다.
오늘 아침 어떤 이는 자신의 인생에서 즐거운 일을 위해 계획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것은 여행을 다니는 일이었지만 최근에는 여행이라곤 어느 곳에도 가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쉬펠사의 일과 생활에서 있어 균형을 찾는 노하우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알고 싶으면 www.shepellfgi.com/balancechallenge 를 방문해볼 것을 권한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아래 공란에서 쓸 수 있습니다.

▷중앙닷씨에이 www.joongang.ca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