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1°

2018.11.16(FRI)

Follow Us

캐나다도 부의 집중화 불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18 10:27

BC주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부채 비율 축소

캐나다도 각 가구에서조차 부의 집중이 심화된 채 해결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도 가계소득 분석자료에 따르면, 가처분 소득 상위 20%가 전체 가계 소득의 48.9%를 차지하는 반면 하위 20%는 5.8%에 불과했다.

또 상위 가계 소득 20%의 부유층이 작년도 전체 가계의 가처분 소득의 40.9%를 차지했다. 이들의 부의 원천은 국내총생산(GDP)의 23.5%를 담당했다.

이런 최상위와 최하위의 가계 소득 비중의 차이와 가처분 소득 비중의 차이는 2010년 이후 거의 변화가 없다는 결론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와 최하위 계층간 가계의 최종 소비지출 차이는 부의 차이에 비해서는 작은 편이었다. 상위 20%가 재화나 서비스로 최종 소비한 비중은 31.8%를 차지하는 반면 하위 20%는 최종 소비액의 12.5%를 차지하며 소득이나, 가처분 소득의 차이가 40%포인트 가량 나는 것에 비해 고작 20% 포인트의 차이만 보였다. 이는 부자는 번만큼 다 소비로 이어지지 않지만 저소득 가정은 소득이 적지만 필수적으로 지출을 해야 하기 때문에 지출 대비 소비의 차이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셈이다. 즉 부자는 저축을 할 여유가 있어 다시 자본소득을 올릴 수 있지만 저소득층은 먹고 살기 위한 지출만으로도 빠듯하다는 뜻이다.

소득에 대해 어떻게 지출하는지 연령별로 비교해 보면, 젊을수록 수입대비 지출이 적은 저축을 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65세 이상은 수입보다 지출이 많은 형태다. 즉 65세 이상은 벌기보다는 저축한 돈을 쓰는 편인데 주로 연금 등을 찾아 쓰게 되기 때문이다. 작년만을 두고 보면 35세 이하는 연간 소득대비 지출에서 134달러가 남지만, 65세 이상은 오히려 5474달러가 감소했다.

가처분 소득대비 부채 비율 통계에서 작년도에만 전국 평균으로 172.1%였다. 즉 소득보다 부채가 3분의 2 정도 많았다는 뜻이다. 소득 수준으로 비교해 보면 하위 20%는 부채비율이 전체 평균보다 2배가량 높은 333.4% 달했다. 반면 상위 20%는 128.3%에 불과했다. 저소득층은 모기지나 자동차 리스 등 부채를 갚기에 소득이 너무 적다는 의미이다.

각 주별로 자산대비 부채 비율을 보면 BC주는 2010년 19.7%에서 2016년 15.7%로 4% 포인트가 낮아졌는데 이는 BC주의 부동산 가격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 기간 동안 BC주의 자산은 3.7% 포인트가 증가한 것으로 전국 평균 1% 포인트와 비교가 됐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