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1°

2018.11.14(WED)

Follow Us

BC주 그리즐리 전면 사냥 금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19 15:11

BC주에서 논란이 되던 그리즐리 사냥이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전면 금지하는 쪽으로 결정됐다.

국토천연자원농어촌개발부 더그 도널드슨 장관과 환경기후변화전략부 조지 헤이맨 장관은 BC주 전역에서 그리즐리에 대한 사냥을 금지한다고 18일 발표했다.

도널드슨 장관은 "지난 가을 공청회를 통해 많은 주민으로부터 그리즐리 사냥을 원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며 "주정부는 사냥 전통을 여전히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년 봄철 그리즐리 사냥이 당초 2018년 4월 1일부터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BC주 거주자와 비거주자의 사냥이 이번 조치로 즉시 금지됐다.

헤이맨 장관은"주정부는 야생 생태계 보호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이번 조치는 BC주의 가장 상징적인 동물인 그리즐리를 보호하기 위한 첫 조치"라며 "그리즐리의 생태계가 건강하게 회복돼 모든 주민들이 자연 생태계 속에서 사는 그리즐리를 계속 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 주정부는 8월에 발표하고 11월 30일에 효력이 발생하는 그레이트 베어 레인포리스트(Great Bear Rainforest)에서의 그리즐리 사냥 금지 조치를 이미 취한 바 있다. 이와 동시에 앞으로 어떻게 그리즐리 사냥을 끝낼 수 있는 지에 대한 공청회에 들어갔다. 이를 통해 이해단체와 주민의 78%가 BC주 전체에서 전면적으로 그리즐리 사냥을 금하자는 제안을 했다.

이번 조치에도 원주민인 퍼스트네이션(First Nations) 부족은 식량, 사회 그리고 의식 목적의 원주민 권리에 따라 그리즐리 사냥을 할 수 있다. 현재 BC주에는 총 1만 5000마리의 그리즐리가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