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7월부터 10월 사이 캐나다 인구 큰 폭 증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20 15:30

10월 1일 기준 총 인구 36,885,049명

최근 3개월간 캐나다 인구가 크게 급증했는데 주로 해외에서 들어온 이주자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자료가 나왔다.

연방이민부가 20일 발표한 10월 1일 기준 캐나다 인구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국 인구는 약 3688만 5049명으로 추산됐다.

7월 1일부터 10월 1일 사이에 캐나다 인구는 약 0.5%, 17만 6966명이 늘어났다. 이는 1971년 이래 가장 높은 인구수 증가로 기록됐다.

올 3분기 캐나다 인구가 크게 늘어난 요인은 바로 해외로부터 들어온 이주자 때문이다. 이 기간에 13만 8315명의 해외 이주자가 들어왔다. 이는 1971년 이후 가장 많이 해외이주자가 들어온 셈이다. 그런데 이들 해외이주자들은 영주권자가 아닌 임시 거주자가 절반이 넘는 7만 9804명이다.

BC주로 온 해외이주자 수는 올 1분기에 1만 634명, 2분기에 1만 163명, 그리고 3분기에 8707명을 기록했다. 또 비영주권 이주자도 분기별로 1665명, 6253명 그리고 1만 4702명으로 점차 크게 증가했다. 이로써 올해 말 BC주에 비영주권 거주자 수는 19만 9699명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작년 말 18만 258명보다 1만 9441명이 늘어난 수이다.

캐나다 전체로는 올해 말 97만 1739명이 될 전망이다. 온타리오주는 45만 4555명을 기록하지만 퀘벡주는 14만 8949명으로 BC주보다 적은 수이다.

BC주는 올해 말에 인구가 484만 1078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온타리오주는 1427만 9196명을, 퀘벡은 842만 5996명을 기록할 예정이며, 알버타주는 BC주와 근접한 430만 6039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BC주의 주간 순유입과 순유출 통계에서는 1분기에 143명, 2분기에 228명으로 늘었다가 3분기에 169명으로 다시 감소를 했다. 온타리오는 722명, 1110명, 그리고 825명을 기록했다. 알버타주는 655명, 617명, 그리고 795명으로 2분기에 비해 3분기에 가장 많이 증가한 주가 됐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