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

2018.11.12(MON)

Follow Us

탄핵 인용되자마자 500명 등록

[LA중앙일보] 발행 2017/03/1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3/10 20:48

재외선거…초반 뜨거운 열기
투표 기간 내달 25일~30일

10일 LA총영사관 2층에 마련된 재외국민 유권자 등록창구가 문을 열자마자 리버사이드에서 온 정홍택·정문숙씨 부부가 유권자 등록을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10일 LA총영사관 2층에 마련된 재외국민 유권자 등록창구가 문을 열자마자 리버사이드에서 온 정홍택·정문숙씨 부부가 유권자 등록을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헌법재판소가 대통령 탄핵안을 인용하면서 '5월 조기 대선 4월 재외 선거' 일정이 확정됐다.

탄핵인용 결정 다음날부터 60일 이내에 차기 대통령을 선출해야 하기 때문에 늦어도 5월 9일까지는 대선을 치러야 한다. 정치권에서는 60일을 꽉 채운 5월 9일을 유력하게 보고 있다. 5월 첫째 주는 1일(월요일) 근로자의 날 3일(수요일) 석가탄신일 5일(금요일) 어린이날 등 징검다리 공휴일이 많아 연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서다.

5월 9일이 대선일로 확정되면 각 당도 4월 중순 전까지는 대선후보를 선출해야 한다. 5월 9일 대선이 치러질 경우에 대비해 중앙선관위가 만든 '제19대 대통령 선거 주요 사무 일정'에 따르면 선거일 24일 전부터 이틀간(4월 15~16일) 후보자등록 신청을 받고 4월 17일부터 22일간의 선거운동이 시작된다.

LA 등 재외 한인 유권자들에게 대선은 이미 시작됐다. 재외선거는 한국보다 먼저 열린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재외선거는 선거일로부터 14일 이전부터 6일 동안 치러져야 한다. 따라서 5월 9일로 확정될 경우 재외선거는 25일부터 30일까지 116개국내 204개 지역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재외선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선거 40일 전까지 유권자 등록을 해야 한다. 등록기간은 20일이다. 이에 따라 탄핵 인용이 결정된 9일부터 이미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신청 접수가 시작됐다.

LA지역 한인들의 이번 대선에 대한 관심은 벌써부터 뜨겁다.

LA총영사관에 따르면 헌재의 탄핵 인용 결정 시점인 9일 오후 6시22분(LA시간)부터 10일 오후 3시까지 관할지역 국외부재자 및 재외국민 500명 이상이 인터넷을 통해 유권자 등록을 완료했다.

윤재수 선거관리관은 "이번 조기 대선까지 4차례 재외선거에서 첫날 유권자 등록수로는 가장 많은 숫자"라며 "등록 열기가 계속될 지 실제 투표 참여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하지만 재외선거를 치르는 입장에서는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LA총영사관 관할지역 내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는 한국 국적 유권자는 약 14만여 명으로 추산된다. 총영사관측은 "재외선거인 영구명부에 등록된 분은 약 4000명으로 최대한 빨리 유권자 등록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유권자는 재외선거인과 국외부재자로 구분해 하면 된다. 재외선거인은 한국에 주민등록이 되어있지 않은 영주권자(주민등록 말소자 포함) 국민이다. 국외부재자는 주민등록이 있는 국민으로서 해외에서 투표할 여행자 유학생 주재원 등이다.

재외선거 유권자 온라인 등록은 웹사이트(ova.nec.go.kr/cmn/main.do)에 여권번호만 등록하면 쉽게 할 수 있다. 메뉴에서 '재외선거인 영구명부'를 클릭하면 유권자 등록 여부도 알려준다. LA총영사관은 주중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2층에서 유권자 방문 등록도 받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조기대선 당일 LA총영사관 관할지역에 투표소 약 3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