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1°

2018.09.24(MON)

Follow Us

수면 리듬 깨져 건망증 심화…노인의 '깜박깜박' 원인

황상호 기자
황상호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12/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2/27 14:29

노인들은 밤에 수면 리듬이 깨져 건망증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과학저널 뉴런(Neuron)은 노인들이 밤에 깊은 잠에 빠져 있는 동안 새로운 기억을 저장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하는 두 가지 뇌파 간 조정력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를 주도한 매트 워커 박사는 "노인들이 잠을 자는 동안 두 가지 뇌파가 마치 드러머처럼 뇌를 두드려 기억 저장력을 약화시킨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알츠하이머나 다른 뇌 질환과 별개로 수면과 건망증 사이 관련성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됐다.

연구진들은 먼저 젊은 성인 20명에게 120개 단어를 공부하게 한 뒤 잠을 자게 해 뇌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초당 한 번 발생하는 느린 뇌파와 초당 12번 발생하는 수면 방추(Sleep Spindle)가 동시에 움직였다. 워커 박사는 "두 뇌파가 완벽하게 동시에 작용할 때 기억력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노년층인 60대와 70대 32명에게도 반복 시험했다. 하지만 그들의 두 뇌파는 깊은 잠에서 동시화가 덜 작용했다. 다음날 아침 기억하는 단어도 적었다.

원인은 노화로 노인들은 뇌의 혈액 위축증(atrophy)으로 깊은 잠에 빠지게 되고 심할 경우 수면 중에도 뇌에 리듬이 깨진다. 워커는 알츠하이머 환자에게 더욱 심각하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