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11.15(THU)

Follow Us

9년간 5번째 정상 앨라배마 '왕중왕'

[LA중앙일보] 발행 2018/01/10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1/09 18:53

플레이오프 사상 첫 연장전서 역전승
워드 모교 조지아, 37년만의 우승 좌절

역대 1위기록인 6번째 대학풋볼(NCAA) 전국챔피언십을 차지한 명장 닉 세이번 앨라배마 감독(가운데)이 8일 시상대에서 선수들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환호하고 있다. [AP]

역대 1위기록인 6번째 대학풋볼(NCAA) 전국챔피언십을 차지한 명장 닉 세이번 앨라배마 감독(가운데)이 8일 시상대에서 선수들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환호하고 있다. [AP]

전통의 앨라배마 크림슨 타이드가 최근 9년동안 5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역대 대학풋볼(NCAA) 최고의 팀으로 등극했다.

앨라배마는 8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머세데스-벤츠 스타디움서 벌어진 전국챔피언 결정전에서 같은 남동부 컨퍼런스(SEC) 소속 라이벌인 조지아 불독스에 26-23으로 역전승, 2017~2018년 시즌 왕중왕에 올랐다.

두팀의 경기는 많은 화제거리로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다. 자신의 통산 6번째 내셔널 타이틀 사냥에 나선 앨라배마의 닉 세이번 감독과 2년 전까지 그의 밑에서 코치로 근무하던 조지아의 커비 스마트 감독은 양보없는 사제대결을 펼쳤다.

아마추어는 물론, 웬만한 미국의 프로종목보다 큰 인기를 끄는 대학풋볼에서 남부팀끼리 결승전을 치르며 남북전쟁 패배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남부주민들의 자존심을 한껏 부추겼다.

12년전 수퍼보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하인스 워드(피츠버그 스틸러스)의 모교이기도 한 조지아는 경기 초반 앞서며 분위기를 장악했다. 안경을 착용한 키커 로드리고 블랑켄십의 연속 필드골로 6-0으로 앞선뒤 전반 종료 직전 맥콜 하드먼의 1야드 러싱 터치다운으로 13-0을 만들었지만 결국 37년만의 우승 문턱에서 분루를 삼켰다.

7-20으로 뒤진 상황에서 전통의 강호 앨라배마는 뒷심과 저력을 발휘하며 끈질긴 추격을 이어갔고 타고베일로아가 중심에 섰다. 앨라배마는 특히 키커 앤디 파파나스토스의 필드골에 이어 4쿼터 종료 3분49초를 남기고 타고베일로아가 마지막 공격에서 기적적인 7야드 동점 터치다운 패스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대학풋볼 사상 첫 플레이오프 오버타임에서 앨라배마는 와이드리시버 드본타 스미스의 41야드 역전 터치다운 캐치로 26-23로 승리, 2년만에 대학풋볼 최강으로 복귀했다. 또 세이번 감독은 자신의 6번째 내셔널 챔피언십으로 폴 베어 브라이언트와 함께 역대 최다우승 공동1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프로풋볼 NFL 구영회- 램스 차저스 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