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3°

2018.11.14(WED)

Follow Us

"올시즌 다저스 5선발은 류현진"

[LA중앙일보] 발행 2018/01/11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1/10 21:52

레지스터, 커쇼-힐-우드-마에다 다음 순번 예상

지난 5일 신라호텔에서 수퍼모델 출신인 배지현 아나운서와 화촉을 밝힌 LA 다저스의 류현진(30)이 올시즌에도 제5선발이 유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OSEN]

지난 5일 신라호텔에서 수퍼모델 출신인 배지현 아나운서와 화촉을 밝힌 LA 다저스의 류현진(30)이 올시즌에도 제5선발이 유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OSEN]

'새신랑 류뚱' 류현진(30.LA 다저스)이 2018년에도 다저스 5선발로 시즌을 맞이할 전망이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10일 스프링캠프를 앞둔 상황에서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을 점검, 류현진을 클레이튼 커쇼와 리치 힐, 알렉스 우드, 마에다 겐타에 이은 5선발로 언급했다.

레지스터는 "지난해 다저스 선발진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좋은 3.39의 평균 방어율로 정규시즌을 마쳤다"고 떠올리며 "자유계약선수(FA)인 다르빗슈 유와 계약하지 않아도 선발 투수가 충분하다. 커쇼와 힐, 우드, 마에다, 류현진이 건재하고 신예 워커 뷸러와 브록 스튜어트, 데니스 산타나, 톰 쾰러, 로스 스트리플링, 후반기 복귀가 예상되는 훌리오 우리아스까지 있다"고 기존 5선발과 대체 자원들을 거론했다.

MLB닷컴 역시 빅리그 30개 구단 선발 로테이션을 예상하며 류현진을 다저스 5선발로 꼽았다.

류현진은 신예들보다 먼저 선발 기회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고 주춤했던 류현진은 2017년 5승9패(방어율 3.77)로 재기했다. 후반기 성적이 2승3패(방어율 3.17)로 더 좋았다.

비록 운이 따르지 않아 두 자릿수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불규칙한 등판을 감수해야 했지만 126.2이닝을 던져 견고한 선발의 명성을 되찾았다.

다르빗슈가 다저스를 떠날 가능성이 크고 선발 요원 브랜던 매카시와 스콧 카즈미어가 트레이드돼 입지는 더 굳건해졌다. '5선발'이란 평가는 물론 긴장감도 함께 안긴다. 지난해 류현진은 커쇼는 물론 힐과 우드에 밀려 불규칙한 일정을 소화해야 했다.

뷸러와 스튜어트, 산타나 등 다저스가 주목하는 신예들이 성장하면 류현진을 위협할 수 있다. 어깨 수술을 받고 후반기 복귀를 준비하는 우리아스도 류현진의 잠재적인 경쟁자다.

류현진에게도 2018년은 특별하다. 올 시즌이 끝나면 류현진은 FA 자격을 얻기 때문이다. 지난 5일 동갑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한 류현진이 2018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대형 계약을 노릴수 있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