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4°

2018.09.23(SUN)

Follow Us

무위에 그친 6차 연장 혈투 제임스 한 소니오픈 준우승

[LA중앙일보] 발행 2018/01/16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1/15 18:01

하와이에서 14일 막을 내린 PGA 소니오픈에서 제임스 한이 연장 혈투끝에 올시즌 첫승 기회를 아쉽게 놓치고 말았다. [AP]

하와이에서 14일 막을 내린 PGA 소니오픈에서 제임스 한이 연장 혈투끝에 올시즌 첫승 기회를 아쉽게 놓치고 말았다. [AP]

가주 출신의 제임스 한(37·한국명 한재웅)이 미국프로골프(PGA) 소니오픈(총상금 620만달러)에서 6차례 연장 대혈투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다.

제임스 한은 14일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CC(파70·744야드)서 벌어진 대회 최종 4라운드서 9개의 무더기 버디를 잡고 보기는 하나로 막으며 8언더파를 기록, 최종합계 17언더파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그러나 패튼 키자이어(미국)와 6차 플레이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분패하며 통산 3승 기회를 미루고 말았다.

반면 지난해 11월 OHL 클래식서 첫 우승을 낚은 키자이어는 2017~2018년 멀티 우승을 거둔 첫 골퍼가 되며 우승상금 111만6000달러를 차지했다.

5차 연장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선수는 17번홀(파3)서 6차 연장을 가졌다. 티샷을 나란히 그린 오른쪽 러프에 떨구었지만 제임스 한이 더 멀었다. 퍼터로 굴린 제임스 한의 볼이 홀 2 거리에서 멈췄으며 키자이어는 1짜리 짧은 파 퍼팅을 남겼다.

그러나 제임스 한의 파 퍼트가 홀 오른쪽을 맞고 튀어나가며 보기가 되고 키자이어는 침착하게 파를 세이브하며 긴 연장 승부를 마감했다.

2015년 2월 노던 트러스트오픈ㆍ2016년 5월 웰스 파고 챔피언십 우승을 모두 연장전서 거두었던 제임스 한은 연장불패 신화가 깨지고 말았다.

특히 18번홀(파5)의 5차 연장서 3 버디 퍼트 기회를 놓친점이 아쉬웠다. 3라운드까지 9언더파로 선두에 무려 7타 뒤졌지만 연장전까지 진출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이밖에 '영건' 김시우(23)는 5언더파 공동 58위로 일정을 마감했다.

관련기사 2018년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