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빅터 차 낙마 큰 파장…"더 강경파 오나"

[LA중앙일보] 발행 2018/02/0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1/31 22:21

WP "대북공격 준비 안 되면
미 대사로 환영 못 받는다"

주한 미국대사로 아그레망(주재국 임명동의)이 승인되고 백악관의 공식지명 발표만 남은 상태였던 빅터 차 석좌(사진·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의 갑작스러운 낙마본지 31일자 A-1면>가 큰 파장을 불러오고 있다.

대북 선제 공격에 대한 이견이 빅터 차 석좌의 지명 철회 배경으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향후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이 생각보다 더 강경하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국정연설에서 "안주와 양보는 단지 침략과 도발을 불러들일 뿐"이라고 대북 강경 입장을 재확인했다. 워싱턴에선 "후임으로 더한 강경파를 염두에 둔 게 아니냐"며 촉각을 세우고 있다.

브루킹스 연구소의 톰 라이트 연구원은 "수개월 동안 트럼프 행정부가 선제적 타격에 대해 허풍을 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차 석좌 낙마 소식은 내가 틀렸다는 것을 일깨워주는 대가가 큰 신호"라며 "이것은 엄청나면서도 극도로 우려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한 한국 외교소식통은 "한미관계나 남북관계 등과 맞물려 우리에겐 안 좋은 시그널일 수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다.

차 수석의 낙마를 처음으로 보도한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 "대북 선제공격에 대한 해법을 둘러싼 입장차로 차 전 내정자가 지명 철회됐다는 사실은 대북 공격에 준비돼 있지 않은 인사는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주한 미 대사로 환영받지 못한다는 것을 암시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차 전 내정자의 지명철회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부 동의없이 군사옵션을 밀어붙일 수 있다는 우려를 한국 정부 내에 증폭시킬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연설에서 외교 해법 언급을 하지 않은 것 자체가 대북 전쟁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북미 간 핵 충돌 우려가 고조되는 이때 중차대한 주한 미 대사 자리를 비워두는 것은 여러 사람을 어리둥절하게 하는 당혹스러운 조치"라며 "미국의 안보이익을 해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외교소식통은 "지금 바로 (주한 미 대사) 후임 절차가 시작된다고 하더라도 최소 7~10개월은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월 24일 밤 빅터 차 내정자는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대사 등 여러 지인에게 전화를 돌렸다. "도대체 난 어떻게 되는 거냐? 어떻게 해야 하나?" 이때를 즈음해 당초 검증 단계에선 발견되지 않았던 강연료 수입, 주한 대사 업무에 지장을 줄 수 있는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후원이 확인됐다는 등의 미확인 정보가 돌았다. 이때 리퍼트 전 대사는 "앞으로 2주가 관건이다. 그때까지 백악관에서 연락이 없으면 '자진사퇴하겠다'고 해라. 말리면 (대사가) 되는 것이고 아니면 끝이다"라고 충고했다고 한다. 결국 2주를 채 가지 못해 빅터 차에 대한 인사 철회는 기정사실이 됐다.

빅터 차를 대신할 후보로는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예비역 대장), 마크 내퍼 대사대리 등이 거론된다.

관련기사 한국계 빅터 차, 주한미대사 내정자 낙마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