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1(FRI)

Follow Us

"효율적 인력 배치로 민원서비스 개선할 것"

[LA중앙일보] 발행 2018/02/02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2/01 20:51

신임 김완중 LA총영사

지난달 26일 부임 한 달을 맞은 김완중 총영사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지난달 26일 부임 한 달을 맞은 김완중 총영사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민원실 서비스 비판 수용, 시스템 구축
직원 충원·3월부터 증명서류 당일 발급
정부 지원 단체 분쟁은 법과 원칙 적용


LA총영사관은 올해로 개설 70주년을 맞는다. 신임 공관장으로 부임한 김완중(54) 총영사는 지난해 12월 27일 부임 후 바쁜 나날을 보냈다. 김 총영사는 "LA총영사관 활동은 전 세계 재외공관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다"며 "임기 동안 제도를 개선하고 혁신적인 자세로 재외국민보호와 민원서비스 강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최근 불거진 민원서비스 후퇴 논란과 관련 "법원 영사와 행정직원 1명 충원을 확정했다. 민원인 구비서류 간소화 대기시간 단축 효율적인 업무처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부임 한 달 소감은

"본부에서 재외동포영사국장으로 일하는 동안 전임(이기철 전 총영사)께서 LA총영사관 심층보고를 많이 해주셨다. LA 도착하자마자 신년행사가 겹쳐 한인단체장 과 여러 인사를 만날 수 있었다. 한인사회와 주류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많은 분을 만나서 좋았다."

-인상 깊었던 일을 꼽자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LA시의회 글렌데일 시의회 오렌지카운티 LA카운티 캘리포니아주 상.하원 등에서 지지 결의안을 발표했다. 미국이 결의안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분위기를 띄웠다. 특히 여러 결의안 마련에 많은 동포가 앞장섰다. 한인사회의 저력이 입증됐다. 공관과 동포사회가 합심해 주류사회 호응을 이끈 좋은 경험을 했다."

-LA총영사관 민원은 급증하고 있다. 민원서비스 후퇴 지적이 제기됐다

"1일부터 국적업무 구비서류 제출 간소화를 시작했다. 가족관계증명서류를 전담할 법원영사 1명이 27일쯤 LA에 도착한다. 최근 민원실 서비스 비판 후 본부에 건의해 행정직원 1명 충원도 승인받았다. 영사.민원서비스를 지속해서 개선하겠다. 전임이 이뤄놓은 민원서비스 개선 사업은 계속 이어나갈 생각이다. 큰 공관에 온 만큼 여러 비판이 있을 수 있다. 민원인 한 분 한 분에게 따뜻한 총영사가 되겠다는 각오로 가족을 돌보듯이 영사민원서비스를 지원하겠다."

-영사민원서비스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은

"인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기존 제도를 더 나은 방향으로 개선하고 싶다. 현재 민원실에는 안내창구 3개 민원창구 9개가 운영된다. 빠르면 3월 행정직원 1명을 충원하면 안내 및 민원서비스 처리가 빨라질 것이다. 지난해 민원업무는 7만8000건으로 이 중 3만여 건이 가족관계증명서류 발급 등 단순업무였다. 소요시간이 짧은 단순 증명서 발급을 전담으로 하는 전문창구를 운영해보고자 한다. 법원에서 가족관계등록 전담영사도 파견한다. 3월부터 혼인 출생 가족관계등록 등은 민원인이 당일 접수하고 발급받을 수 있다. 획기적인 변화가 될 것이다. 가족관계증명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두 번 방문하던 일이 한 번으로 줄고 민원실 전체 업무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방학이나 성수기 때는 민원인이 몰릴 수 있다.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해 고민해보고 있다. 민원업무 수요를 봐서 경제나 정무 행정원도 점심시간 등에 민원실에 투입하겠다."

-임기 중 중점 사업은

"정부 각 부서 전산망을 연결해 각종 서류발급 시간을 줄이는 '거버먼트포코리아(G4K) 시스템'이 있다. 한국 구청에서 민원 부서끼리 전산망을 연결해 각종 증명서를 빨리 발급하는 제도다. 이 전산망을 LA총영사관에 시범 적용해보려고 한다. 인력충원은 쉽지 않다. 이런 인프라를 구축해 서비스 개선을 이루고 싶다."

-선천적복수국적 부작용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다

"원칙적으로 국적법은 병역법 등으로 강화하는 방향이다. 국민의 총의가 모여 국회가 입법한 것이다. 다만 법을 집행하면서 미국 법과 불일치가 발생한다. 선의의 피해자를 막기 위해 선천적복수국적 이탈 등 국적법 설명회 홍보사업 공관 웹사이트 공지를 하고 있다. 아울러 재외국민도 혼인신고와 자녀 출생신고를 미리미리 해주길 바란다."

-페루 뉴욕 등 미주 공관은 3번째 부임이다

"그동안 경제통상쪽 업무를 많이 했다. 페루와 싱가포르에서는 총영사 업무를 전권으로 했다. 영사업무는 자신 있다. 재외동포영사국장 시절 740만 재외동포 250만 재외국민 업무를 총괄했다. 이런 경험을 살려 LA에서 최대한의 영사민원서비스를 제공하겠다. 시스템을 최적화하려고 한다. 할 일이 많아서 여러 비판도 있을 수 있다. 또 열심히 하면 그만큼 보람도 느낄 것 같다."

-외교부에서 바라보는 LA총영사관은 어떤가

"LA공관은 외교적으로 높은 순위는 아니지만 영사업무 면에서는 최고 순위다. 정치력신장 투자확대 한국 교육문화 확산은 본부의 큰 관심사다. 총영사관은 기본적으로 공관장이 문제를 총괄하고 개선한다. 본부는 동포단체 갈등을 해소하고 단합을 이루길 바란다. LA는 한국과 경제.무역에서 중요한 지역이다."

-한미동포재단 등 정부 지원 단체에 대한 원칙은

"지난 1월 공관이 주최한 캘리포니아 검찰의 비영리단체 운영에 관한 세미나에서 표본 답안이 나왔다. 비영리단체는 동포(공공)자산을 커뮤니티를 위해 책임감을 느끼고 관리해야 한다. 연말 수입지출 등 결산보고도 주검찰에 해야 한다. 동포자산에서 나온 수익금은 동포사회를 위해 써야 한다. 재단 이사장이나 이사가 바뀐다고 재단이 흔들리면 안 된다. 법률적으로 명확히 해야 분쟁이 없다. 정관 등 구속력을 결정해 놓는 게 좋다고 본다. 총영사가 바뀐다고 지원단체 성격이 변해서도 안 된다. '차세대 육성 한글교육 등 장학사업 정치력 신장 등 주류사회 진출 활동'등 사업 방향을 정관에 규정하고 집행하도록 해야 한다. 이번 검찰 세미나를 통해 소신을 갖게 됐다. 특히 정부 지원을 받은 단체 이사들의 전횡 관리주체의 오용 특정단체가 자신만을 위한 권리를 주장하면 안 된다. 정부 지원금이 들어간 사업은 영수증 확인 등 매우 신중하게 검토하겠다. 한미동포재단 문제는 주재국의 법을 100% 존중한다."

-동포사회에 강조하고 싶은 말은

"재외동포 2세와 3세가 한국인이라는 자부심을 갖도록 정책 면에서 고민하겠다. 한인 입양아 문제 해결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평창동계올림픽이 9일 개막한다. 동포 여러분의 성원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 남북 간 화해를 적극 지지해 달라. 이를 통해 북한 핵 문제 등이 궁극적으로 해결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공관장 면담을 희망하는 분은 누구나 만나겠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