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9°

2018.11.16(FRI)

Follow Us

항정신병 치료제 무분별 사용…양로시설 내 18만여 명 복용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2/28 21:50

전국적으로 매주 약 18만 명에 달하는 양로시설(nursing homes) 입주자들이 의사 진료나 처방 없이 강력한 항정신병 치료제제(antipsychotics)를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단체인 '인권감시(Human Rights Watch)'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에 있는 양로시설들이 매주 17만9000명 이상의 입주자들에게 전혀 효과가 없거나 심지어 생명에 위협을 줄 수도 있는 강력한 항정신병 치료제제를 의사 승인없이 제공하고 있다.

항정신병 치료제는 정신분열증이나 양극성 장애와 같은 정신 질환 치료제로 승인된 약품이다. 하지만 양로시설에서는 이를 종종 알츠하이머나 치매증상이 있는 입주자를 진정시키는 화학적 억제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약품 사용은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메디캘) 양쪽에서 모두 금지하고 있다.

인권감시에 소속된 해나 플램 뉴욕대 법대 교수는 "너무 자주 양로시설에 근무하는 분들이 치매증상이 있는 분들에게 항정신병 치료제를 사용하고 있다"며 "치매환자들이 돌발적으로 표출하는 고통이나 통증에 대해 이를 제압하는 무엇인가가 필요하고 항정신병 치료제는 바로 이런 상황에 적절히 작용하는 도구로 인식하고 있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항정신병 치료제 용기에는 검은 박스에 이 약을 알츠하이머나 치매가 있는 환자 또는 쇠약한 환자에게 사용하지 말라는 경고문이 부착되어 있다.

연방식품의약국(FDA)도 항정신병 치료제는 위험하고 특히 치매가 있는 사람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으며 이외에도 낙상 위험이나 중풍 당뇨병 심장마비의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경고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