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6.02(Tue)

어바인 골프장 매각 추진…"주택 수백 채 들어서나" 일부 주민 우려

[LA중앙일보] 발행 2018/04/25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04/24 19:55

어바인의 랜초샌호아킨 골프코스가 매물로 나옴에 따라 골프장 부지에 대규모 주택단지가 들어설지 모른다는 주민들의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교통체증 등 삶의 질 저하에 관한 주민들의 우려는 최근 아메리칸 골프사가 소유한 이 골프장의 매매 브로커인 쿠시맨&웨이크필드사가 제작한 홍보물에서 비롯됐다.

이 홍보물은 147에이커 규모의 골프장 설계를 조정할 경우, 골프장 인근에 주택과 레크리에이션 시설이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또 현재 시 개발계획을 업데이트 중인 어바인 시가 골프장 용도 변경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면서 이는 골프장 인근 개발을 통한 부동산 가치 상승 기회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 스태프는 이 홍보물의 내용이 일부 잘못됐다고 시의회에 보고했다. 시 개발계획이 골프장 부지 재개발 규모를 확대하는 것이 기정사실인 것처럼 오도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현행 조닝 규정상 골프장 부지에 지을 수 있는 주택 수는 최대 47채고 상업용 부지 규모는 3만4729스퀘어피트다. 이를 넘어서는 규모의 개발은 시의회 승인을 받아야 가능하다.

시 당국은 브로커 측에 오해를 살 수 있는 문구를 고칠 것을 요구했고 브로커 측은 이를 수용했다.

OC레지스터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아메리칸 골프 측은 홍보물과 관련, 골프장 매각과 주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형태의 재개발을 위해 시 당국과 협조할 수 있는 기회를 기대한다면서 매각 이후에도 골프장 운영이 지속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골프장은 하버드 애비뉴와 미켈슨 드라이브 인근에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