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12.14(Sat)

콕스 "노숙자 대란 민주당 탓" 뉴섬 "해결책이나 제시해라"

[LA중앙일보] 발행 2018/10/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10/08 19:47

[가주 주지사 후보 맞짱 토론]
공영라디오 방송서 날선 공방
피난처법 놓고 극면한 시각차

오는 11월 가주 주지사 선거에 나서는 개빈 뉴섬 부지사(민주)와 존 콕스(공화) 후보가 열띤 정책 토론을 벌였다.

두 후보는 8일 샌프란시스코 지역 공영라디오 방송(KQED)에서 '1대1 토론'을 통해 서로에게 날을 세웠다.

포문은 콕스 후보가 먼저 열었다. 주제는 현재 가주 곳곳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노숙자 문제와 공공주택 이슈였다.

콕스 후보는 "노숙자와 주택 문제는 민주당의 정책과 현 주지사(제리 브라운)의 결정들이 빚어낸 현실"이라고 성토했다.

콕스 후보는 "뉴섬 부지사는 오늘날 캘리포니아가 하향세로 접어들게 만든 정치 세력들의 하나"라며 "나는 그들의 정치적 영향력을 벗어나 새로운 비전을 갖고 다시 캘리포니아를 바꿔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뉴섬 부지사는 공화당의 전반적인 정책을 강력히 비판했다. 이를 위해 총기 문제 낙태 기후 변화 등의 이슈를 꺼내 콕스에게 반격을 가했다.

뉴섬 부지사는 "실제로 각종 이슈에 대해 공화당이 제시한 건 단지 '환상에 불과한' 아이디어일 뿐"이라며 "현재 캘리포니아가 직면해 있는 주택 문제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해결책도 구체적인 대안도 제시한 게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민주당 후보답게 "게다가 성소수자 그룹(LGBTQ)에 대해서도 무작정 일부 다처제와 수간 등을 언급하며 그들의 권리를 짓누르려 했을 뿐 아무것도 한 게 없다"고 비판했다.

최근 가주에서 시행중인 '피난처 법'에 대한 설전도 오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 정책 방향을 두고 두 후보의 견해는 극명하게 갈렸다.

콕스 후보는 "법집행기관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정해진 법과 절차에 따라 움직일 뿐인데 '피난처 법' 때문에 오히려 정당한 법 집행을 시행하기가 어려워졌다고 한다"며 "나는 피난처 법을 없애야 한다고 생각하고 입법부가 그걸 해내지 못한다면 이를 주민 투표에 부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뉴섬 부지사는 "피난처 법은 불의에 대해 지역 경찰과 각 법집행 기관들이 서로 신뢰 구축을 위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국경 장벽은 그야말로 '어리석은 기념비'에 지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한편, 선거 초반 ‘1강’으로 꼽혔던 개빈 뉴섬 후보는 현재 존 콕스 후보의 선전으로 그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 최근 프로블로스키 리서치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뉴섬 부지사의 지지율은 44%, 콕스 후보는 39%다. 민주당의 텃밭인 가주에서 콕스 후보가 뉴섬 부지사와의 격차가 5% 내외로 좁혀지고 있는 것은 그만큼 두 후보의 싸움이 팽팽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