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1.13(TUE)

Follow Us

DACA 구제안 표결 연기…"공화당, 가결 정족수 미확보"

박기수 기자
박기수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6/21 21:26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수혜자를 포함한 180만 명의 '드리머(Dreamer)'에게 시민권 취득까지 허용하는 연방하원 공화당의 '타협적' 이민법안의 표결이 22일로 하루 연기됐다.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하원의장은 이날 예정된 2개의 경쟁적 이민법안 가운데 공화당 보수파와 중도파의 타협안인 '국경안보와 이민개혁법안(HR 6136)'에 대한 표결을 하루 미뤘다.

'드리머'에 대한 시민권 취득 허용을 사면으로 간주하고 있는 보수파 의원들이 많아 타협안의 과반 득표가 힘들다고 봤기 때문이다.

공화당 보수파가 지지하는 강경 이민법안인 '미국미래안전법안(HR 4760)'에 대한 표결은 실시됐지만 예상대로 찬성 193표, 반대 231표로 부결됐다.

하원 공화당 지도부가 하루의 시간을 벌어 의원들 설득에 나섰지만 보수파 의원들을 설득해 타협안을 통과시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 시각이다.

이 법안에는 밀입국 가족을 함께 수용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관련기사 DACA 드리머·이민자권익 단체 다카 패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