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7.5°

2018.11.13(TUE)

Follow Us

주새벽 “이상형? 이제훈..공개연애는 NO” [화보]

[OSEN] 기사입력 2018/09/10 23:08

[OSEN=박판석 기자] 도화지처럼 어떤 배역이든 자신만의 색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바탕을 가진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이 있는 배우 주새벽이 bnt와 만났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주새벽는 레이스 원피스로 여성스러운 감성은 물론 시크한 무드의 투피스, 섹시함까지 더해진 데님 패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역시 솔직하게 답하며 연기자 주새벽이 아닌 인간 주새벽으로서의 매력을 어필했다. 예명 ‘주새벽’의 의미에 관해 묻자 “목사님이 지어주셨다. 내가 새벽예배를 열심히 다녀서 “주님 보러 새벽에 잘 온다”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주새벽이 됐다. 또 성경에 보면 새벽에 역사가 많이 일어나기도 한다”고 웃으며 답했다.

실제로 교회에 다니기 시작한 후 많은 변화를 느꼈다고. 그는 “내가 교회를 다니기 전에는 엄마 말을 잘 안 듣고 말괄량이였다. 그러다 교회로 인해 성격도 변하고 주위 사람이 느낄 정도로 변화가 생기니까 엄마가 가장 먼저 좋아하더라. 그래서 엄마랑 더 친해졌다”고 전했다. 이어 최강희, 김민서와 같은 교회를 다니지만 분대가 달라 자주 보지는 못한다고.

요즘 취미는 ‘배틀 그라운드’ 게임이라며 밝게 웃는 모습에서는 소녀스러운 성격까지 느껴졌다. PC방에서 게임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컴퓨터도 새로 샀다고. 이어 “엄마는 아직 모르는데, 이 기사를 통해 들킬 것 같다”며 웃었다. 또 집 앞에 있는 폴댄스 학원에 다니며 몸매 관리를 한다고 근황을 전했다.

주새벽의 데뷔 과정을 묻자 “처음에는 뷰티 모델로 시작했다. 카메라 앞에서 달라지는 내 모습에 매력을 느낀 것 같다. 승무원 준비를 하다가 연기자로 전향했다. 그 후 소속사도 구하고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고, MBC 드라마 ‘마이 리틀 베이비’까지 촬영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비스트 ‘일하러 가야 돼’ 뮤직비디오가 내겐 첫 영상이었다. 윤두준씨가 편하게 해주려고 하는데 내가 너무 어색해해서 뻘쭘했을 것 같다. 현재 따로 연락하는 사이는 아니지만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웃으며 답했다. 실제로 결과물이 나온 후 ‘나무처럼 가만히 있는다’는 반응도 들었다고.

캐릭터를 이해하기 위해 하는 노력에 관해 질문하자 “비슷한 캐릭터를 가진 사람을 관찰한다. MBC every1 ‘단짠 오피스’는 소심한 캐릭터로 이번에 바뀌었다. 내 주변에 좀 소심한 친구들이 있어서 참고했다”고 답했다.

현재 촬영중인 ‘단짠 오피스’는 주인공 이청아가 연기 뿐만 아니라 인생 조언도 많이 해준다고. 실제로 팬이라 정말 좋은 경험 중이라고 전했다. 이런 그에게 롤모델이 누구냐 질문하자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김선아 선배님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는 “배우 이제훈처럼 훈훈한 스타일이 좋다. 공개 연애를 할 생각은 없다. 혹시라도 헤어지게 되면 꼬리표처럼 따라다닐 것 같아서 부담스럽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이어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에 관해 질문하자 “말주변이 없어 MBC ‘나 혼자 산다’와 같은 예능 프로그램이 좋다. 채널A ‘도시어부’처럼 낚시하는 프로그램도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웃으며 전했다.

마지막으로 주새벽에게 연기에 관해 질문하자 “아직은 많이 어렵다. 배워야 할 것도 많고, 부족한 점도 많기도 하다. 하지만 내가 정말 좋아하는 일이라 두려움 없이 도전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며 “카멜레온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많은 분들의 기억 속에 그렇게 남는다면 참 좋을 것 같다”고 마무리 말을 전했다./pps2014@osen.co.kr

[사진] bnt 제공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