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1°

2018.09.23(SUN)

Follow Us

바쁜 현대인 추석연휴에 치질·치핵 등 항문질환 치료하기 좋아

김미정 기자
김미정 기자

기사입력 2018/09/11 01:11

누구에게 말 못할 질병중 하나가 흔히 치질이라고 말하는 항문질환이다. 대장·항문 질환은 나만 아는 아픔이기 때문에 병원 선택이 쉽지 않다. 말 그대로 명의나 입소문난 병원을 찾기가 어렵다.
치질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수술 없이도 완치가 가능하다. 그러나 상당수 치질 환자들은 참을 만하고, 창피하다는 등 이유로 병원에 가기를 꺼리다가 수술을 자초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자료를 보면 2015년 치질 환자 수는 61만여 명으로 남성의 비율이 조금 더 높았다. 또한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 중 2위로 꼽힌 것이 바로 치핵(치질) 수술이었다.

일산 연세항맥병원에서 치질 수술은 치핵 조직을 100%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근치적 수술로 수술 이후 재발이나 합병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근치적치핵수술법은 아무나 쉽게 시행할 수 없는 수많은 시술을 통해 얻어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는 수술이라는 것을 다른 의사들도 인정하고 있다.

연세항맥병원 권민수 병원장은 “치질의 발생과 악화를 예방하려면 변비에 걸리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 1일 1번 5분 이내의 규칙적인 배변습관을 가져야 한다. 평소 야채류나 고구마·감자 등 콩류, 과일류, 해초류 등의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해야 부드러우면서도 시원스러운 쾌변의 조건이 만들어진다.”고 강조한다. 또 “화장실에 신문이나 핸드폰을 들고 가는 것은 항문건강에 매우 안 좋은 습관이다. 쪼그리고 앉거나 술자리 등에 오랫동안 앉아 있기, 무거운 것 들기, 가파른 등산 등은 가능한 한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그리고 따뜻한 물에 5분 전후의 좌욕을 수시로 하면 증상을 경감시키는데 효과가 있다. 만일 항문출혈이나 항문통증의 치질증상이 발견되면 과로를 피하고 음주를 삼가야 한다. 초기의 경우 수술 없이 연고나 좌약, 먹는 약물, 생활요법 등을 통해 얼마든지 치료가 가능하다.권 원장은 “바쁜 직장생활 과 사업상 이유, 학업과 아이들 뒷바라지 등으로 항문질환 치료를 미뤄 왔다면 이번 추석연휴 전에 항문질환(치질 치루 치열 치핵)를 예약하면 연휴기간 동안 편하게 치료받을 수 있다”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