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8.23(Fri)

[부동산 가이드] 사이프리스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플러튼 명예부사장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플러튼 명예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04/18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9/04/17 15:27

'옥스퍼드 하이스쿨' 하나로 인기 상승
학교가 도시를 어떻게 바꾸나 보여줘

오렌지 카운티 사이프리스 시의 이야기다. 아침저녁이면 바다 냄새가 난다고 할 정도로 공기도 좋고 동네 분위기가 너무 좋다. 집을 사 준 사람들 중에 감사해하는 분들이 많으니 만족도가 최고의 동네가 아닌가 한다.

필자는 아주 오랜 세월 동안 사이프러스에 살았다. 시의원이나 출마해 볼까 생각도 하고 있을 정도로 사이프리스가 매력이 있다. 애들을 여기서 다 중고등학교를 졸업시켰으니 더더욱 추억을 가지고 있는 도시이다.

오늘은 고등학교 하나가 시 전체의 집 가격에 영향을 너무 많이 준다는 것을 설명하고 싶다. 다른 민족도 비슷하지만 한인들에게 집을 어디에서 사려고 하느냐면 동네의 절대적 가치나 기준 중의 하나는 학군이다. 그런 점에서 사이프리스 시는 어바인 풀러턴 등과 함께 오렌지 카운티에서 한인 선호 지역이다. 현재는 백인이 제일 많고 아시안이 두 번째로 많다.

오렌지 카운티 사이프리스 시를 소개할 때는 '옥스퍼드 하이스쿨'을 소개할 정도다. 옥스퍼드는 1998년에 개교했지만 아주 짧은 시간에 미국에서 알아주는 명문 고등학교가 되었다. 시험 보고 들어가는 학교이기에 가능했다고 한다. 그래서 도시를 만들 때 제일 중요한 것이 학교다.

신생 도시인 어바인을 보면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학교가 다 명문에 속한다. 도시가 열정을 가지고 행정을 잘하면 금방 좋은 도시가 되는 것이 아닐까? 사이프리스에는 일본인 기업이 많다. 부유한 도시이며 깨끗한 도시이고 아주 한적한 도시다. 아주 오래된 웨스트 가든그로브 한인타운과 붙어 있는 도시이기에 한인들에게는 더할 나위없이 친숙하다. 또한 세리토스 한인타운이 가깝다. 세리토스와 아주 가깝게 형성되어 있기에 어딜 가든 한인들의 생활에 인접하고 마켓이나 한인 식당과도 가까운 것이 장점이다.

많은 학부모 중에는 학군 외에는 아무것도 보지 않고 이사 오는 분들도 너무 많다. 사이프리스는 단지 그냥 비싼 동네 중 하나였는데 옥스퍼드 하이스쿨이 생기고 난 후에는 그 학교 하나 때문에 완전 대박 난 도시라고 소개하고 싶다. 왜 다른 도시는 좋은 학군을 만들지 못하는지 아쉽기도 하다.

오렌지 카운티이지만 LA가 가까운 도시이고 아주 많은 한인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집의 평균 가격이 60만~80만 달러다. 요즈음 사이프리스는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가 상한가를 치고 있다. 곁에 붙어 있는 로스알라미토스시는 한인 학생들이 거의 없다고 그래서 한인들 많은 곳으로 학교를 옮겼다며 한인 학생들이 많으니까 고학년이 되니 너무 좋아한다며 한인들의 동문 관계를 생각하는 분들도 많다. 한인들은 끼리끼리를 좋아하기에 한인들이 많은 학교가 나중에 좋을 것 같다고.

그래서 오늘은 "미국에서 학부모들이 제일 좋아하는 도시 중 하나인사이프리스로 이사 오지 않으시렵니까?"라는 광고 카피를 제안해 본다.

▶문의: (714)345-4989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