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9.19(Sat)

소병훈 "통합당, 朴탄핵 대국민 사과? 지나가던 소도 웃을 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12 05:35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중앙포토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 수감과 탄핵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지나가던 소도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합당과 보수세력이 사과할 생각이 있었다면 벌써 사과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썼다.

소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은 개인의 일탈이 아닌 정권 차원의 조직된 범죄란 걸 모르는 국민은 없다”며 “그런데 그 정권의 탄생부터 소멸까지 직간접적으로 관여해왔던 통합당 정치인들이 지금 뭐하고 있는 거냐”고 되물었다.

이어 “진정으로 반성했다면 20대 국회의원 일괄사퇴, 21대 총선 불출마 등의 노력을 보였어야 했다”며 “그런데 그때 그 사람들이 지금 거의 다 정치를 하고 있다. 수해를 두고 이명박 대통령 시절 4대강 못한 게 아쉽다고 한다. 이게 사과하겠다는 정당의 모습이냐”고 비판했다.

소 의원은 또 “인제 와서 고령의 어르신을 앞세워 사과한다니, 요새 지지율이 좀 오르니 사과하기에 ‘적기’라 판단하신 건가. 사죄에 때를 가늠하는 것 자체가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이 팥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지지율이 오르니 그냥 따라주겠지만, 끝내 쓰임새가 다하면 말을 바꾸고 ‘그건 김종인 생각’이라고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당신께서 참으로 국민 앞에 송구했다면, 그 세력의 후신을 자처하는 통합당에 가서 우두머리를 하는 게 바르다고 보시나”라며 “무엇보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 1등 공신을 자처하지 않았나. 김 위원장 입에서 사과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녕 부끄러움을 느끼신다면 인제 그만 손 떼시고 물러나시는 게 진정으로 국민 앞에 사죄하는 유일한 방법임을 아시기 바란다”고도 했다.

이날 김종인 위원장은 최근 여러차례 비공개 회의에서 “(통합당 출신) 두 전직 대통령이 구속됐으므로, 거기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고 복수의 당 관계자가 전했다. 한 참석자는 김 위원장이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도 “탄핵이 옳았느냐 그르냐를 떠나서, 어쨌든 탄핵이 됐으므로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김 위원장의 생각은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서 당 차원의 진솔한 반성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