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5(TUE)

Follow Us

펜스·폼페이오 'NYT 익명칼럼, 난 아냐' 서둘러 부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6 07:28

'칼럼 기고자 누굴까' 추측 무성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현직 고위 당국자'의 뉴욕타임스(NYT) 익명칼럼이 정치적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부터 서둘러 "내가 아니다"라고 부인하고 나섰다.

당장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입장을 내놨다.

펜스 부통령의 대변인 재러드 아젠은 6일(현지시간) 오전 트위터를 통해 "펜스 부통령은 자신의 칼럼에는 이름을 밝힌다"면서 "(익명칼럼을 실은) 뉴욕타임스는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짓되고 비논리적이고 배짱 없는 칼럼"이라며 "부통령실은 그런 아마추어 같은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인도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도 기자들에게 "트럼프 행정부를 끊임없이 공격한 뉴욕타임스가 그런 글 조각을 실었다는 건은 놀랍지 않다"면서 "뉴욕타임스는 그런 불만투성이의 기만적인 글을 싣지 말았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NYT가 트럼프 행정부를 해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익명칼럼 기고자가 누군지를 묻는 취재진에겐 "그 질문에 대답하지 않으면 '폼페이오 장관이 답변을 거부했다'는 식으로 전해질 테니 분명히 해두겠다"면서 "나는 기고자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고위급 당국자인 펜스 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부터 익명칼럼 기고자를 둘러싼 관측에 거리를 둔 셈"이라며 "트럼프 행정부 내 다른 당국자들의 대응이 주목된다"고 전했다.

앞서 익명의 현직 고위 관리(A senior official in the Trump administration)는 전날 뉴욕타임스 온라인판에 실은 '나는 트럼프 행정부 내 레지스탕스(저항세력)의 일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초래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칼럼이 게재된 이후 각종 뉴스 매체들과 온라인 공간은 글쓴이를 추정하는 견해들로 떠들썩하다.

일각에선 과거 펜스 부통령이 연설에서 종종 사용한 'lodestar'(북극성)라는 단어가 칼럼에 등장했다는 점에서 펜스 부통령이 기고자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 켈리엔 콘웨이 선임 고문, 존 켈리 비서실장 등 백악관 최측근일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관련기사 트럼프, 우드워드 신간- X파일 브루스 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