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6°

2018.09.25(TUE)

Follow Us

비건 美대북정책특별대표, 10~15일 한중일 첫 방문(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6 08:41

국무부 "FFVD 달성 위한 외교적 노력 계속할 것"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국무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는 10~15일 한국, 중국, 일본 3개국을 순방한다고 국무부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

북미 비핵화 협상을 전담하는 비건 특별대표가 한국을 비롯한 3개국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달 말 임명된 후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18~20일)을 앞둔 방문이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도 있어 주목된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3개국 방문에서 카운터파트와 만나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대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가장 먼저 한국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할 예정이다. 첫 방한인 만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할 가능성도 큰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비건 대표 방한에 대해 "한반도에서 전개되는 상황에 대해 우리 정부의 인식을 공유하고, 미국 정부의 입장 등을 듣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그런 방식을 통해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질 거라고 보면 된다"고 4일 말했다.

비건 대표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1기 행정부(2001~2005년)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도우며 NSC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는 등 외교·안보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보수진영 인사다.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에 동행할 계획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비핵화 진전 미흡'을 이유로 방북 계획을 전격 취소해 무산된 바 있다.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영두

관련기사 9월 남북 정상회담-남북 북미 특사 파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