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토론토, 차 소음공해 단속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입력 2019/07/17 12:10

머플러 불법 개조 등 대상

토론토경찰과 시당국이 차량의 소음공해를 집중단속한다.

시당국은 “소음공해에 따른 민원이 작년에만 1만3천여건에 달했다”며”차 머플러의 소음기를 제거하는 불법 개조 행위는 물론 큰 음악소리와 불필요한 경적 모두 단속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경찰 관계자는 “민원이 가장 잦은 지역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위반시 벌금 150달러의 티켓을 발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 “자동차 소음으로 인한 민원이 폭주하고 있다”며 “무책임한 운전자들의 행위로 많은 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만큼 강하게 규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에드먼턴 시와 같이 특수 장비를 이용해 자동차 소음을 단속하는 방법도 검토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작년 머플러 불법개조, 엔진 소음 등 으로 적발된 건수는 1천여 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