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난개발 제재안 투표 앞두고 LA개발 신청 봇물

[LA중앙일보] 발행 2017/02/2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2/24 20:54

2월까지 736건…타운도 9건
올해 들어서도 계속 증가 추세
통과 가능성에 앞다퉈 접수

연초부터 LA시내 개발 프로젝트 허가 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난개발 제재안 주민투표가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개발사들이 앞다퉈 접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LA시개발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5일부터 올해 2월18일까지 약 2개월간 신규 개발과 증축 및 업소 영업과 관련된 각종 허가 신청건은 736건에 달했다. 하루 12건 꼴이다.

개발국 허가 신청건은 일반인들도 열람할 수 있는 공개 자료다. 2주마다 발표되는 신청건수는 신년 들어서도 계속 증가 추세다. 12월25일~1월7일 사이 122건, 1월8일~1월21일 167건, 1월22일~2월4일 210건, 2월5일~2월18일 237건을 기록했다.

특히 LA한인타운 관할 주민의회인 윌셔센터 코리아타운 주민의회 지역에서 9건의 신규 개발 허가 요청이 접수됐다. 주류판매허가 등인 조건부영업허가(CUP)도 8건이다.

올해 들어 타운내에서 가장 먼저 접수된 개발 허가건은 구 전원식당 입주 건물인 8가와 베렌도의 '센터 플라자'(3100 W. 8th St.)다.

이 건물은 제이미슨 서비스가 지난 2015년 인수해 재개발을 추진하면서 업소 퇴거 문제로 반발본지 2016년 9월10일자 A-1면>을 사기도 했다.

허가 신청에 따르면 1층에 3575 스퀘어피트 공간내 소매 업소들이 들어서고, 98개 거주 유닛이 마련된다.

내달 7일 LA시선거에 상정된 주민발의안(Measure) S는 부지 용도 및 건축 규정 변경을 신청한 일부 개발 프로젝트를 2년간 잠정 중단시키고 앞으로도 사실상 조닝 변경 자체를 불가능하게 하는 초강경 규제안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