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2(Tue)

LA카운티 소방관 초과근무 수당 '상상초월'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10/21 19:22

지난 5년 동안 36%나 급등
지난해 10만불 이상 640명

LA카운티 소방국의 초과근무 수당(오버타임 페이) 비용이 지난 5년 동안 36%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일부 소방공무원은 카운티 공무원 가운데 최고 봉급자 순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기본 봉급 외에 초과근무 수당만으로 10만 달러 이상을 수령한 소방관은 수백 명에 달한다고 LA타임스가 21일 보도했다.

릭 뮬런 소방국장의 경우 지난해 초과근무 수당으로 26만 달러 이상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이 소방대원들이 과도한 액수의 초과근무 수당을 받게 된 배경에는 소방대원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가운데 초대형 산불이 예년보다 더 자주 발생한 사실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일부 카운티 공무원과 외부 전문가들은 소방당국 고위관계자들이 10억 달러에 달하는 봉급을 적절히 관리하고 있느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카운티 정부는 최근 소방국의 초과근무 수당과 봉급 지급 절차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감사에 대한 최종 결과는 수개월 뒤에나 발표된다.

이에 타임스는 기본 봉급과 초과근무 수당, 부가 혜택 등이 담겨 있는 카운티 공무원 봉급 데이터베이스를 직접 분석했다. 지난 5년 동안 근무한 약 10만 명의 공무원 자료를 조사했다.

그 결과 2017년 한 해 동안 최소 10만 달러 이상 초과근무 수당을 받은 소방공무원은 64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를 다른 부처와 비교하면 LA카운티 셰리프국은 28명에 불과했다. 셰리프국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소방국보다 2배 정도 많다. 보건소와 병원 부문에서는 48명이 나왔다. 카운티 정부 민원 부서 공무원 가운데 소방공무원처럼 높은 액수의 초과근무 수당을 받은 사람은 단 1명도 없다. 10만 달러 이상 초과근무 수당 수령 소방공무원 가운데 24명은 20만 달러 이상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공무원은 카운티 정부의 최고연봉자 1000명 가운데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 여기에는 카운티 병원 등 의료시설에서 근무하는 소아과 의사, 외과의사, 마취의사 등도 포함되어 있다. 소방국장과 카운티 정부 최고위직보다 더 많이 받는 공무원은 손에 꼽을 정도다.

초과근무 수당을 수령한 카운티 공무원 가운데 소방공무원은 평균으로 계산했을 때 가장 높은 액수를 기록했는데 이는 타기관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소방공무원은 지난해 초과근무 수당으로 평균 4만9000달러를 받은 것으로 계산됐다. 반면 셰리프국을 포함한 다른 기관 공무원의 평균 초과근무 수당액은 8200달러로 조사됐다.

초과근무 수당은 소방공무원의 경우 지난해 받은 평균 연봉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기관에서는 초과근무 수당이 평균 연봉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 정도다.

소방공무원의 이 같은 비정상적인 고액 초과근무 수당 지급은 정규시간 외 근무가 과중하기 때문인데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근무시스템과 봉급체계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