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5°

2018.11.18(SUN)

Follow Us

포드 2만명 해고 등 구조조정 임박…몬데오 등 일부 모델 단종할 듯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7 경제 6면 기사입력 2018/09/06 20:39

포드자동차가 유럽 사업 부진 때문에 대규모 정리해고와 몬데오를 포함한 일부 모델의 단종을 계획하고 있다고 선데이타임스가 지난 주 보도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판인 이 신문은 포드가 고강도 구조조정 계획에 따라 글로벌 인력의 12%인 2만4000명까지 해고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는 포드가 20만2000명의 직원 가운데 주로 유럽 사업부문을 중심으로 12%를 해고할 것이라는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을 토대로 한 것이다.

선데이타임스 소식통에 따르면 포드는 한국에서도 판매되는 몬데오를 비롯해 갤럭시, S-맥스 차종의 생산을 중단하고 수익성이 더 좋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집중할 가능성이 있다. 1993년 처음 출시된 몬데오는 부분변경될 예정이지만 2020년까지는 단종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식통은 또 포드가 매장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포드는 유럽 부문이 고전을 면치 못해 최근 몇 년간 라이벌인 GM, 피아트크라이슬러에 뒤져있다.

짐 해킷 포드 최고경영자는 지난 7월 유럽 사업 구조조정에 110억달러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포드는 유럽 시장에서 디젤 차량 판매 감소와 차종 경쟁력 취약으로 타격을 입었다. 이 회사는 유럽에서 4~6월 7300만달러의 손실을 봤으며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불확실성이 커졌다. 포드는 영국에 1만2천명의 직원이 있다.

앞서 GM은 지난해 복스홀과 오펠 브랜드를 프랑스 푸조에 매각해 유럽에서 철수했다.

포드의 구조조정 계획이 확정되려면 몇 달이 걸릴 것으로 보이는데 포드의 유럽 사업 전부 또는 일부를 독일 복스왜건같은 라이벌과 합쳐 조인트벤처를 세우는 결론이 나올 수도 있다고 선데이타임스는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