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1(FRI)

Follow Us

[속보]서울교육청, 프리미엄 독서실 내 과외교습 단속 나선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7 22:34


 청소년들의 새로운 학습 공간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프리미엄 독서실 내부. [중앙포토]

서울교육청이 일부 프리미엄 독서실의 공용 학습 공간인 세미나실에 이뤄지는 변종 심야 교습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이런 시 교육청의 움직임은 오후 10시 이후 학원 영업은 물론 개인과외까지 금지했음에도 강사들이 밤늦은 시간이면 학원·교습소에서 프리미엄 독서실 세미나실로 학생들을 데려와 새벽까지 추가 교습을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한 중앙일보 보도(8월 6일 자 종합 16면)에 따른 것이다.
프리미엄 독서실에서 이뤄지는 변종 심야 교습에 대한 중앙일보 보도가 나간 다음 날 오전 서울교육청과 강남서초교육청은 긴급회의를 열고 실태 파악과 단속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프리미엄 독서실의 세미나실이 불법 심야교습 장소로 악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이는 명백한 위법사항인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한달간 서울의 전체 교육지원청에서 대대적으로 단속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불법 심야교습 비용도 고가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 이 부분도 점검할 계획”이라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프리미엄 독서실이 학원이나 개인과외 강사에게 세미나실을 장기 임대해 사실상 불법 교습의 장소를 제공한 것에 대해서도 제재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이런 단속으로 시 교육청이 위법 사항을 찾아낼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또 다른 시 교육청 관계자는 “서울 전체에 프리미엄 독서실이 300곳이 넘는다. 이곳을 일일이 방문해 불법 교습이 이뤄지는 현장을 적발해야 하고, 금전적 대가가 오갔는지에 대해서도 확인을 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