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19(WED)

Follow Us

피해여성 200명 넘는 음란 사진 사이트 적발…유포자 가운데 고3 학생도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9 06:19

인천경찰청, 음란물 사이트 단속 중 적발
유포자들 "사진 올렸을 뿐 촬영한 것 없다"

인천경찰청이 200명이 넘는 여성 모델의 노출 사진이 유통되고 있는 음란물 사이트를 지난달 적발했다. 이 사이트에는 '비공개 사진 촬영회'로 인한 피해 사실을 고백해 화제가 됐던 유명 유튜버의 사진도 게재돼 있었다.

10일 MBC는 인천경찰청이 적발한 음란물 사이트 내 ‘출사 제보’라는 게시판에 여성 모델의 신체 주요 부위가 고스란히 드러난 노출 사진이 다수 게재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 보도했다. 또 경찰청이 압수한 노출 사진 용량이 3테라바이트 정도며, 피해 여성 200여명의 이름이 적힌 엑셀 파일도 입수했다고 전했다.

인천경찰청은 음란 사진을 불법 유통하는 사이트를 지난달 적발했다. 이 사이트에서 유통되는 노출 사진으로 인한 피해 여성이 2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MBC 뉴스 화면 캡처]


경찰은 게시판을 통해 노출 사진을 주고받은 IP주소 20여개를 추적해 10명을 음란물 유포 혐의로 붙잡았다. 유포자들은 일반 회사원이 대다수였고, 미성년자인 고3학년생도 포함됐다.

유포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다른 사이트에서 내려받은 사진을 (적발된 사이트에) 올린 것일 뿐”이라 진술하며 촬영한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유포된 사진 속 모델의 노출 정도가 심각하고 피해자 규모가 방대한 점으로 등으로 미뤄, 이른바 ‘비공개 촬영회’를 통한 범행일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사이트 운영자의 소재를 파악하는 동시에, 사진 촬영자가 누군지 조사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