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5(Fri)

"AOA 똑같은 방관자" 권민아, 지민 사과 그후..한 달만 재개된 폭로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6 15:57

[OSEN=심언경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의 폭로가 다시 시작됐다. 1달여 만이다. 

권민아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 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 적 없어. 방관자라고 했어"라고 밝혔다. 

이어 "내 성격에도 문제가 있을 거야.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건 너무한 거 아닐까?"라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한 달 전 폭로를 시작했을 때와 같이 진정성이 담긴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재차 저격했다. 권민아는 "난 오늘 그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섭다"고 고백했다. 

앞서 이날 권민아는 AOA 멤버와 FNC엔터테인먼트를 비난하는 글을 잇따라 게재해, 많은 이들의 우려를 샀다.

권민아는 최근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연락 후 극단적인 시도를 택했다고 밝히며, "나는 10년 넘게 고통 받았는데 그 꼴 못 본다"며 지민의 복귀에 대한 반대 의사를 명확히 했다.

또한 권민아는 AOA 멤버들과 SNS 팔로우를 끊은 이유를 설명하며 공개 저격을 이어갔다. 먼저 권민아는 설현에 대해 "원래 되게 아꼈던 친구였지만 그 언니의 절친이라 다가가지는 못했다. 당연히 제가 그 언니 때문에 힘들어하는 것 모든 멤버들이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를 나눌 때 김씨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돼도 상관없고, 이 상황이 싫다'고만 했다.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고 그 말이 서운했다"고 폭로했다.

찬미에 대해서는 "마지막에 같이 지민 언니랑 사과한다고 왔을 때 '추억은?'이라고 묻더라. 아직 어려서 신경 쓰지 않았고 진정성이 없어 보여서 믿지를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나가 자신을 진심으로 생각해줬으나 자신을 위해 나서주지 않았고, 혜정은 지민에게 '왜 기억을 못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권민아에게 AOA 멤버는 모두 방관자였다. 권민아는 "제 입장에서는 방관자라고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끊었고, 이후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고 밝혔다. 

권민아의 폭로와 극단적 시도 고백으로 걱정이 이어지는 가운데, 소속사 우리액터스 측은 같은 날 OSEN에 "권민아의 자택에 방문해서 괜찮은 것을 확인했다. 현재 자택에서 혼자 조용히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권민아 인스타그램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