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9°

2018.09.19(WED)

Follow Us

[부동산 칼럼] 융자의 첫걸은 정확한 이름부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6/21 미주판 7면 기사입력 2018/06/20 22:58

필자의 이름은 '곽동현'이다. 한국 사람이라면 분명히 '곽'은 성이고 '동현'은 이름이겠구나 알 수가 있다. 그런데 이름의 영문 표기는 이곳에서 태어나지 않은 이상 한국에서 만든 여권의 시작으로 영문 이름이 운명지어 진다. 필자도 본인의 이름이 영문으로 처음 작성되었을 때 기억은 없다. 아마 구청인가 동사무소에서 여권을 만들 때 여직원이 만들어 주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당시에 그 영문 표기가 머나먼 이국땅에서 어떻게 사용 될지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는 것이다. 아무튼 수년전 작성된 필자의 영문 이름은 세글자가 따로 따로 적혀져있다. 'DONG HYUN KWAK'. 여권에 이렇게 찍혀있으니 처음 이곳에서 운전 면허증이나 크레딧 카드를 만들때 여권과 동일하게 'DONG HYUN KWAK'을 사용했다. 이후로 내 이름은 '동현'이 아니라 그냥 '동'이 되었다. 중간에 '현'은 의도치 않게 사라지거나 H로 표기되었다. 모든 관공서에서 'DONG KWAK'이렇게 부르니 이건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어 다음부턴 의도적으로 모든 서류 'DONGHYUN KWAK'으로 표기를 했다. 이렇게 수년을 사용하다 은행에서 융자 일을 하게 되어 크레딧을 뽑아보니 크레딧 속에 필자가 사용했던 이름들이 고스란히 기록으로 남아 있었다. 필자의 이름이 무려 4가지로 기록되어 있는데, 'DONG HYUN KWAK', 'DONG KWAK', 'DONG H. KWAK' 그리고 'DONGHYUN KWAK'. 다행히 이름이 좀 독특해서 그런지 다른 분과 혼용된 기록은 없었다. 그럼 이제 크레딧 상에 이런 이름들이 어떻게 문제 되어지는지 알아보자.

1.형제간의 중복 크레딧

크레딧 리포트에 이름 문제중 가장 큰 것이 크레딧 상에 본인 기록이 아닌 것이 올라와 있는 것이다. 특히 혼용되는 것 중 형제간의 기록들이 많다. 만약에 이름에 돌림자를 사용하는 가정에 자녀 셋이 있는데 '김영수' '김영호'그리고 '김영애'라고 하면 이들의 이름을 영문으로 한자씩 표기해서 사용했을 경우 이들 모두가 'YOUNG KIM'으로 혼용될 수가 있다. 비슷한 이름에 주소까지 동일하면 크레딧 카드를 만들거나 융자를 받을 때 설령 본인은 이름을 제대로 표기를 했다고 하더라도 카드사 직원들이나 이를 자료를 받아서 옮기는 크레딧 회사들의 직원들의 실수로도 이름이 혼용되기 십상이다. 실례로 지금 융자 신청하는 고객이 있는데 이 고객은 분명 첫 주택 구입자이다. 그런데 크레딧을 떼어보니 크레딧 상에 모기지 융자 받은 것이 올라와 있었다. 필자가 깜짝 놀라 이것이 누구 것인지 추적해 보니 고객의 형 것인데 이름이 비슷해 동생 크레딧에 올라와 있었던 것이었다. 다행인 것은 형이 크레딧 관리를 아주 잘해 고객의 크레딧이 무려 800점대에 육박했다. 젊은 고객이 짧은 기간에 아무리 크레딧 카드나 자동차 페이먼트를 잘 관리해도 얻기 힘든 점수였는데 이유는 형의 모기지 페이먼트가 수십 개월 동안 한 번도 연체되지 않고 꼬박꼬박 잘 갚은 이유에서였다. 이런 경우는 형이 모기지 페이먼트를 하고 있다는 증빙인 열 두 달치 페이먼트 기록을 보여주거나 아니면 형이 융자받은 'NOTE(융자 약정서)'를 보내 그 융자 기록이 본인 것이 아님을 증빙하고 크레딧 회사에 그 기록 삭제 요청을 해야 한다. 이때 고객이 조심스레 물어온다. 혹시 형의 기록을 빼게되면 본인의 점수가 내려 가는지? 다행히 융자에 크레딧 점수는 변동이 없다. 하지만 그 기록이 원래로 조정이 되면 약간 영향을 받을 것이다.

2.비슷한 이름은 타인의 크레딧

앞서 가족 간에 크레딧 혼용은 그래도 수정하기가 수월하다. 그런데 한 콘도에 비슷한 이름의 세입자들의 크레딧이 혼용된 것은 그 수정이 여간 까다롭지가 않다. 특히 한인 밀집지역의 콘도에서 이씨, 김씨, 박씨 성을 가진 비슷한 이름들이 수도 없이 많다. 필자의 은행 직원들 조차도 한국 사람 절반이 LEE 아니면 KIM이냐고 물어오니 말이다. 이런 고객들이 이름을 한자씩 띄어 사용하면 주소는 동일하고 콘도 호수만 다른 크레딧 상 중복이 수도 없이 발견된다. 형제도 아닌 완전히 남의 크레딧이 내 기록에 들어와서 자라고 있으니 이 얼마나 황당하고 불안한가? 일례로 한 고객은 본인 크레딧이 750점은 충분히 넘을 것이라 자신을 했다. 흔한 이름을 가진 고객이라 약간 걱정을 하며 크레딧 조회를 했는데 250달러의 전화요금 콜렉션 기록이 나왔다. 다행히 크레딧 회사 한 곳에만 콜렉션이 올라와 있어 융자에서 크레딧 점수는 문제가 되지 않으나 이 콜렉션 기록이 처리가 되어야만 융자를 할 수가 있다. 가장 쉬운 방법은 콜렉션 비용을 지불하면 되나 이럴 경우 크레딧 상에 수년간 이것이 본인의 콜렉션으로 남는다. 이것을 처리 하기 위해선 우선 크레딧 회사의 편지로 경찰에 크레딧 혼용 리포트를 받아야 한다. 그 후 콜렉션 에이전트에 제출을 하고 그곳으로부터 이 건이 본인 것이 아니라는 편지를 받은 다음 다시 크레딧 에이전트로 편지를 보내 이 기록을 지워 달라고 요청해야한다. 이 모든 일이 필자의 몫이다. 워낙에 이런 경우가 많으니 이제 필자의 은행 융자 프로세서나 심사관들도 한인 고객들의 이런 사항들에 대해서 좀 익숙해져 있다.

3.이름의 수정

시민권 취득 시 공식적으로 이름을 바꾸는 경우가 있다. 퍼스트 네임을 영문 이름으로 하고 한국 이름을 이니셜로 미들 네임으로 하는 경우거나 간혹 미들 네임을 영문 이름에 끼워 넣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에 중요한 것은 이름을 바꾸고 난 뒤에 꼭 크레딧 점검을 해 봐야 한다. 예전 이름으로 사용되었던 크레딧 기록이 그대로 바뀐 이름으로 전송이 되어야 되는데 최근 몇몇 고객들의 융자 중에서 새로 바뀐 이름에 크레딧 기록이 하나도 전송이 되지 않아 애를 먹은 경우가 있었다. 이경우 이름 변경 서류를 첨부해서 크레딧 회사로 보내 동일 소셜번호의 예전 크레딧 기록을 새로운 이름으로 기록 이전 해야만 한다. 그러니 고객 중 이름을 바꾼 고객이 있다면 자동차 융자나 주택 융자 전에 꼭 크레딧이 제대로 전달이 되어 있는지 확인을 해야 한다. 그래야 융자 시 갑자가 황당한 일들을 피할 수가 있다.

917-696-3727, peterkwak@gmail.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