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19.08.25(Sun)

조지아, ‘유권자 탄압’ 오명 벗을까

배은나 기자
배은나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3 15:47

주정부, 비영리 ERIC 가입
타주와 유권자 정보 공유

조지아 주정부가 ‘유권자 탄압’의 오명을 벗기 위해 유권자 등록 접근성과 공정성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기관 ERIC(Electronic Registration Information Center)에 가입했다.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 내무장관은 최근 “조지아의 유권자 명단을 정확하게 관리하고 부정선거를 막기 위해 가입했다”고 밝혔다. 조지아주는 ERIC에 가입한 26번째 주다.

조지아 내무부는 현재 등록된 유권자 중 두 번의 연방 선거주기 동안 투표하지 않은 사람에게 거소 확인 요청을 보낸 후 답이 없으면 투표자 명단에서 자동 삭제한다. 전국에서 가장 엄격한 투표자 명단 관리 방식으로 삭제된 사실을 모른 채 오랜만에 투표를 하러 갔다가 발길을 돌렸던 유권자가 많아 논란이 됐다. 특히 현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내무부 장관을 겸직하면서 공화당 주지사 후보로 출마한 지난해 선거에서 흑인을 비롯한 소수계 유권자들이 대거 삭제됨으로써 부정선거 시비를 낳았다.

주정부는 앞으로 ERIC을 통해 유권자 등록 정보를 타주와 공유한다. ERIC은 여러 주에 등록됐거나 이주 또는 사망한 유권자를 표시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알린다. 각 주는 연방 및 주법에 따라 이를 반영할 수 있다.

주 내무부의 크리스 하비 선거관리국장은 “선거 명부의 정확성을 높이는 것 외에도 선거권이 있으나 등록되지 않은 시민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유권자 등록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ERIC에 가입한 주는 운전면허증 번호와 사회보장번호 마지막 4자리 숫자를 제공한다. 조지아가 ERIC으로부터 받은 정보는 조지아 정보공개법(Georgia Open Records Act)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ERIC 창립자이자 선거혁신연구센터의 데이비드 베커 상임이사는”조지아는 앨라배마, 루이지애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등과 함께 유권자 정보를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게 됐다”면서 “2020년 선거에 앞서 조지아는 자격 있는 유권자가 더 많이 등록될 것”으로 기대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