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7.04(Sat)

“고객 편의위해 더욱 힘쓰겠습니다”

배은나 기자
배은나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4 15:31

대한항공 전용태 신임 애틀랜타 지점장

“고객 편의를 극대화하고 동포사회와 공감하는 대한항공 지점이 되겠습니다.”

신임 대한항공 애틀랜타지점 전용태(사진) 지점장은 24일 둘루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조인트 벤처 출범 후 새로운 체제가 잘 정착되어 가는 과정에 부임하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면서 “다양한 기종, 폭넓은 스케줄, 업그레이드된 서비스 등을 통해 고객이 안전하고 편리한 비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 지점장은 또 “운항기획부, 런던지점, 노선영업부, 서울여객지점 등을 거쳤고, 그동안의 경험을 발판 삼아 대한항공 애틀랜타 지점의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지난해 조인트 벤처 출범 이후 양사 모두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특히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은 미주 허브 공항으로서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협업에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양사는 인천∼미국 13개 도시를 연결하는 주간 130여 항공편을 제공한다. 한·미 직항 노선은 15개를 운영 중이다. 앞으로도 보스턴-피츠버그, 미니애폴리스-클리블랜드 등 델타항공이 운항하는 90여 개 노선에 대해 공동운항을 추가해 승객에게 더욱 다양한 스케줄 선택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전임 이승혁 지점장은 LA 지점으로 전근 예정이다. 이 지점장은 “애틀랜타는 한인 사회가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 도시다. 부임 3년 만에 미주 타 지점으로 가게 되어 아쉽다”면서 “그 동안 대한항공을 응원해주시고 함께 해주신 교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