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7.19(Fri)

"북 현장조사후 식량지원 결정"…로버트 킹 미 인권특사 내주 방북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5/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5/20 18:02

로버트 킹 미국 대북인권특사가 오는 24일부터 28일까지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국무부가 20일 발표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킹 특사가 북한식량평가팀을 이끌고 방북할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킹 특사가 이끄는 방북팀에는 미국의 대외원조를 담당하는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USAID) 해외재난지원국의 존 브라우스 부국장(전 북한담당관) 등 식량전문가들이 포함된다.

토너 부대변인은 “킹 특사 방북팀은 북한의 식량 수요에 대한 평가를 위해서 현장 조사 활동을 벌일 것이며, 평양에서 북한 당국자들과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킹 특사의 평양방문은 지난 2009년 12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이후 미 행정부 고위당국자로서는 첫 방북으로 식량문제 외에 6자회담 재개, 남북 및 북미관계 개선 방안 등에 대해서도 당국간 대화가 이뤄질 지 주목된다.

토너 부대변인은 “지난 2009년 3월 대북식량지원이 중단됐다”며 “방북팀은 현장조사를 벌일 것이며, 그 평가는 이번 조사를 비롯, 세계식량기구(WFP)와 다른 미국의 비정부기구들에 의해 이뤄진 판단들을 바탕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방북팀 파견이 곧바로 우리가 북한에 식량지원을 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북한 수요 평가를 위한 첫 조치”라고 말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지만 식량평가팀이 미국으로 돌아오면 현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식량지원 여부에 대한 결정 검토 절차가 진행될 것이며 대북식량지원 단체들은 물론 한국 정부와도 협의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