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9.15(Sun)

반 총장 유엔 5년 더 이끈다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6/1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6/17 17:33

안보리 연임안 만장일치 통과…21일 총회 재선 확정적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16일 남미 순방의 마지막 국가인 브라질을 방문해 안토니우 파트리오타 외무장관과 함께 이타마리타 청사에 들어서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반 사무총장 연임 추천 결의안을 17일 처리했다. [연합]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16일 남미 순방의 마지막 국가인 브라질을 방문해 안토니우 파트리오타 외무장관과 함께 이타마리타 청사에 들어서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반 사무총장 연임 추천 결의안을 17일 처리했다. [연합]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7일(현지시간) 반기문 사무총장 연임 추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사무총장 추천권을 갖고 있는 안보리가 반 총장을 단일 후보로 추천하는 결의를 채택해 유엔 총회에 제출함에 따라 21일 열리는 총회에서 반 총장의 재선 승인은 확정적인 것으로 전망된다.

반 총장의 재선이 확정되면 사상 첫 한국인 유엔 사무총장이 국제사회의 전폭적 지지로 재선 사무총장에 등극하는 것이자 아시아인으로는 우 탄트 이후 45년만에 첫 재선 사무총장 탄생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인 반 총장의 1기 5년 임기는 오는 12월 31일로 만료되며, 총회 승인 절차가 끝나면 내년 1월 1일부터 2기 반기문 체제가 출범한다.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순회 안보리 의장을 맡고 있는 가봉의 넬슨 메소네 대사가 반 총장 연임 추천에 관한 결의 1987호를 상정하자 15개 이사국 대표들이 박수로 통과시켰다고 유엔 관계자는 전했다. 현재 브라질을 방문중인 반 총장은 안보리 표결과 관련한 성명에서 “깊이 감사하고 영예롭게 생각한다”며 “우리 모두가 해 낸 일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6일 반 총장이 공식적으로 연임 출사표를 던진 이후 중국과 프랑스가 당일 강력한 지지 성명을 발표했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7일, 영국 정부가 9일 지지 입장을 발표했으며 상임이사국 가운데 러시아가 16일 마지막으로 지지 대열에 합류하면서 반 총장은 추천권과 함께 거부권을 갖고 있는 이른바 P5(안보리 상임이사국)의 지지를 모두 획득했다.

또 아시아와 아프리카, 동구권 등 각 지역그룹도 잇따라 회동을 갖고 반 총장 지지 입장을 표했고, 현재 유엔 지역그룹 가운데 공식적으로 지지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남미 그룹에서도 브라질 등 주요 국가들이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