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5.25(Sat)

워싱턴 61명 30일 재외 모의선거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6/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6/21 17:39

재외유권자들 108개국 158개 공관서 실시
정태희 참사관 "대체투표소 맥클린 고려"

‘기호 1 동해당 김백두, 기호 2 서해당 이한라…’(지역구 국회의원 투표용지), ‘동해당, 서해당, 남해당, 태평양당…’(비례대표 투표용지).

워싱턴 영사관에서 30일 재외 모의선거가 실시된다. 지난 2일 마감한 결과 워싱턴에서는 영주권자 17명, 일시체류 44명 등 61명이 모의 선거 투표를 한다.

이날 해외 108개국 158개 공관에서 실시하는 모의 총선은 내년 4월 총선부터 적용될 재외선거를 앞두고 치르는 마지막 예행 연습이다. 그런 만큼 주관부서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 용지도 실제 선거를 상정해 만들었다. 이번 모의 총선은 예상 선거인 수가 1명인 태평양의 섬나라 키리바스(주피지 대사관 관할)부터 18만여 명이 대상인 LA총영사관까지 재외국민이 나가 있는 전 지역이 대상이다. 정세가 불안한 코트디부아르·리비아 대사관과 동일본 대지진을 겪은 일본 센다이(仙臺) 총영사관만 제외됐다.

모의 선거에서 해외 유권자들은 신분에 따라 한 장 또는 두 장의 투표 용지를 받게 된다. 국내에 주민등록이 돼 있지 않은 영주권자의 경우 비례대표 의원 선거권만 갖는다. 유학 중이거나 사업 등의 이유로 해외에서 장기간 체류 중인 국민은 지역구 선거권도 행사한다. 마지막 모의 총선인 만큼 모든 절차는 실제와 동일하게 진행된다. 재외 유권자 가운데 일부(공관당 신청자 30~50명)만 참여하는 만큼 하루 동안 투표가 실시되는 점만 다르다. 실제 선거 때는 5일간 투표가 진행된다. 30일 투표 후, 모든 공관의 투표 용지는 7월 8일까지 서울로 옮겨져 개표된다.

실제 선거를 10개월여 앞두고 관계 당국의 걱정은 크다. 지난해 11월 21개국 26개 재외공관을 대상으로 한 1차 모의 재외선거(투표율 38.24%)에서 적잖은 문제점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우선 투표 방식을 두고 말이 많다. 투표 장소를 공관으로 한정할 경우 수용 가능성에 의문이 생긴다. 워싱턴 영사관이 관할하는 투표인은 6만5000여 명이다. 모두 참가할 경우 5일간 워싱턴DC 총영사관 주위에 수천에서 수만 명의 한인들이 줄지어 있는 모습을 연출하게 된다. 대체 투표소를 만들 수는 있다. 그러나 중국·독일·캐나다 정부는 이를 막고 있어 형평성 문제가 제기된다. 우편 투표의 경우 대리 투표 논란이 일기 쉽다.

교민 사회의 갈등이 고조될 가능성도 크다. 지난달 있었던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 선거의 경우 돈봉투 논란 등으로 잡음이 일고 있다. 여야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이 같은 문제점들을 논의 중이다. 그러나 우편투표 허용 여부 등에 따라 적잖은 표차이가 생길 것으로 보기 때문에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하고 있다.

정태희 공사 참사관은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사전선거운동 초강경 대응에 관련 “국회의원의 지지발언, 시민권자들의 지지 및 선전 광고 신문게재 재발 시 수사 의뢰하거나 한국 입국 금지 요청하기로 결정한 것은 내년 선거 혼탁을 우려해 재외국민 선거에 대한 한인사회의 위법·탈법 선거운동을 사전에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목적”이라면서 “워싱턴의 경우 한인인구가 급격히 증가해 대체투표소로 맥클린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대명 기자·권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