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7.21(Sun)

"북한 정권붕괴 대비해야"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6/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6/28 17:45

서먼 신임 주한미사령관

제임스 D. 서먼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지명자는 28일 북한을 동북아 안보의 주요한 위협이라고 규정하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은 물론 북한의 정권붕괴에도 대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먼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청문회 증언 및 서면 답변을 통해 “북한과 싸워 이길 준비를 계속 갖추는 동시에 정권붕괴의 복잡성 및 그에 수반되는 결과를 다룰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쟁과 붕괴의 복잡한 과제들에 대비해 계획을 갖추고 준비를 하는 것은 억지와 방어, 정전협정 유지의 기반을 제공해 주는 것”이라면서 “만일 정권이 붕괴한다면 우리는 무수히 많은 정권붕괴 시나리오를 갖고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의 권력세습이 한반도 안보상황에 또 다른 변수(dynamic)를 추가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김정은이 지지가 필요한 군부 강경파들의 신임을 얻기 위해 움직이는 가운데 김정은의 젊음과 경험 부족은 오산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면서 “이런 요소들은 단기적으로 김정은을 더욱 예측하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일 정권을 이해하고 그들의 의도를 파악하는 것은 중요한 도전”이라면서 “북한의 공격을 억지하고, 도발의 주기를 끊으며, 억지가 실패했을 경우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정일은 예측불가능한 리더”라면서 “그는 이런 주기적 도발을 계속해 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