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0.10.26(Mon)

F-1서 H-1B로 변경 한국인 3위…국적별로 인도·중국에 이어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11/0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11/02 23:46

H-1B 소지자로는 4번째 많아

학생비자(F-1)에서 취업비자(H-1B)로 변경하는 한국인이 국적별로 세 번째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이민서비스국(USCIS)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올해 5월까지의 F-1비자에서 H-1B로 변경된 사람들 중 한국 국적자는 6930명으로 3위였다. 이는 F-1비자에서 H-1B로 변경한 전체 22만145명 중 약 0.03%며, 인도(10만1211명), 중국(5만9237명) 국적자 다음으로 가장 많다. F-1비자에서 H-1B로 변경한 전체 대상 중 다수는 석사학위 소지자(15만899명)이며 학사학위 소지자(3만2591명)와 박사학위 소지자(3만1850명)가 뒤를 잇는다.

또 이들의 전공은 컴퓨터 사이언스(3만1566명)·전자공학(1만6475명)·경영학(1만731명)·기계공학(7084명)·컴퓨터공학(5983명) 등이며 평균 임금은 작년 기준 7만9165달러다.

USCIS가 추가로 발표한 '2017~2018회계연도 H-1B비자 대상 성별 및 국적'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체 H-1B비자 소지자 중에서도 한인이 전세계 네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H-1B비자 소지자인 41만9637명 중 한인이 4465명으로 1.1%을 차지하며, 인도 30만9986명(73.9%) 중국 4만7172명(11.2%) 캐나다 4625명(1.1%) 다음으로 많다.

특히 전체 H-1B 소지자의 성비 대비 한인 여성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H-1B소지자는 남성 31만1997명(74.3%)과 여성 10만6096명(25.3%)으로 남성의 비율이 약 50% 높지만, 한국 국적자들은 여자 1869명(41.9%)과 남자 2588명(58%)으로 상대적으로 차이가 적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