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24(Mon)

MLB 스카우트, 김현수도 주목 올 시즌 끝나면 자유계약 자격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9/03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5/09/02 21:28

메이저리그(MLB)가 '한국산 타격기계' 김현수(27.두산.사진)를 주목하기 시작했다.

MLB 구단 관계자들은 2일(한국시간) 두산-SK전이 열린 서울 잠실구장을 찾았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수 담당 이사 매트 슬레이터는 "지난 1일 (박병호를 보러) 서울 목동에 갔다가 오늘 잠실로 왔다. 김현수를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30개 구단이 스카우트 경쟁을 하는 업무 특성상 '김현수를 보러 왔다'고 말하긴 어렵다. 하지만 그에 대한 관심이 있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였다.

이날 김현수는 자신을 보러온 스카우트들 앞에서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2회 첫 타석에서 SK 선발 켈리의 공을 밀어쳐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0-1로 뒤진 4회에는 2스트라이크에 몰리고도 침착하게 볼 4개를 연달아 골랐다. 켈리의 견제가 느슨해진 틈을 타 2루 도루에 성공하는 재치도 발휘했다. 양의지의 2루타 때 홈을 밟은 김현수는 7회에도 안타를 때린 뒤 김재호의 적시타 때 득점했다.

SK는 3-3으로 맞선 8회 말 1사 3루에서 타격감이 좋은 김현수가 타석에 들어서자 고의 볼넷으로 내보냈다. 두산은 이어진 찬스에서 오재원과 박건우의 연속 적시타로 6-3 승리를 거뒀다. 김현수는 2타수 2안타.2볼넷으로 100% 출루에 성공하며 3득점을 올렸다.

MLB 스카우트들은 3년 연속 홈런왕 박병호(29.넥센)를 관찰 1순위에 올려놓고 있다. 아울러 김현수.황재균(28).손아섭(27.이상 롯데) 등 국내 대표 타자들도 파악하고 있다. 이 가운데 김현수가 유일하게 올 시즌 후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이적료 없이 해외 구단에 입단할 수 있다. 국내 타자들에게 빅리그는 먼 무대였지만 올해 강정호(28.피츠버그)가 MLB에서 성공하면서 인식이 바뀌었다. MLB가 한국 프로야구를 높게 평가하고 있고 국내 선수들도 큰 꿈을 갖기 시작했다.

아직까지 김현수가 미국 진출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적은 없다. 김현수는 "어릴 때부터 메이저리그 경기를 챙겨봤다. 특히 올해는 강정호가 잘해서 더 재미있다"며 "(MLB 진출 가능성은) 잘 모르겠다. 미국에서 불러줘야 가는 것"이라며 웃었다.

김현수는 2일 현재 타율 0.329 20홈런 97타점을 기록 중이다. 타율은 2009년(0.357) 이후 가장 높고 홈런과 타점도 개인 최다인 24개와 104개를 넘어설 기세다. 김현수는 "원래 오른 다리를 높게 들었다가 내딛으며 타격하다 올해 다리 높이를 낮췄다. 지난 겨울 훈련을 많이 한 덕분에 타이밍이 잘 맞는다. 이동 발을 높게 들지 않고 타격하는 건 MLB가 선호하는 폼이다.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