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7.16(Tue)

사우스베이 익스프레스웨이’ 운영권 또 바뀌었다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11/04/23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1/04/25 09:19

SD 정부기관협의회서 매입
개통 4년도 안돼 3번째 주인
유료 고속도로 새국면 맞아

샌디에이고 정부기관협의회(SANDAG)가 ‘사우스 베이 익스프레스웨이’(South Bay Expressway)의 운영권을 인수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이 유료 고속도로의 운명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스프링밸리 지역에서 오타이메사 국경까지 약 10마일 구간에 나있는 이 고속도로는 공공과 민간자본의 합자로 건설돼 지난 2007년 11월 개통됐는데 소유권은 주정부가 갖되 그 운영권은 오는 2048년까지 민간기업인 사우스 베이 익스프레스사가 맡는 형식으로 운영돼왔다.

이 프로젝트는 사회간접자본인 주요 고속도로의 건설에 민간자본이 참여하고 또 그 운영을 민간기업이 한시적으로 맡는다는 점에서 기획 초기단계부터 각계의 상당한 이목을 집중시켰었다. 더구나 개통 직전만 하더라도 미·멕시코간 교역량이 증가하고 이 고속도로가 관통하는 출라비스타시 동부지역의 개발이 상당히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흑자’를 내는 유료도로가 될 것이 거의 확실해 보였다.

그러나 개통 이후 불어 닥친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이용차량의 수가 당초 예상했던 수준에 훨씬 미치지 못하자 경영난을 이기지 못한 사우스 베이 익스프레스사는 지난해 파산신청을 내기에 이르렀다. 이 회사의 운영권은 최근 투자가들로 구성된 ‘사우스 베이 익스프레스 유한책임회사’(South Bay Expressway LLC)가 그 운영권을 넘겨 받았는데 새 운영사는 다시 이를 매매키로 하고 새 주인을 물색해 왔다.
상황이 이에 이르자 지역의 교통정책을 총괄하는 SANDAG가 전면에 나서 이 유료 고속도로의 운영권을 매입키로 결정하게 된 것이다.

SANDAG측은 이 고속도로가 이미 주중 1일 평균 2만 6000여대의 차량이 이용하는 기간도로로 자리매김했기 때문에 전략적 가치가 매우 클 뿐만 아니라 앞으로 운영여하에 따라 인근 805번 프리웨이의 교통량을 효과적으로 배분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최근 부동산 경기 되살아날 조짐을 보이면서 사우스 베이 지역의 건설 붐이 다시 활성화되고 있어 새로운 수요가 크게 늘 것이라는 것이 관련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이와 관련 일부 전문가들은 사우스 베이 익스프레스웨이의 이용률을 올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이용료(toll)를 낮추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