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1.15(Fri)

군사부문 지역경제 '효자' 노릇 톡톡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11/04/27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1/04/26 16:01

2006년 이후 경기침체가 심화되면서 샌디에이고 지역경제를 지탱하는 버팀목 역할은 군사부문이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C샌디에이고의 경제학자들이 지난 20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09-10 회계연도 동안 현역군인 및 민간인 군속의 봉급과 군사기지 신설·개보수 프로젝트와 관련해 미국방부는 샌디에이고 카운티에만 무려 180억 달러의 예산을 지출했다. 이를 통해 만들어진 파급효과는 약 300억 달러에 이른다고 경제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또 현 회계연도(2010~11)의 샌디에이고 카운티에 대한 국방부의 예산지출규모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이 보고서는 이번 회계연도 동안 국방부는 210억 달러에 가까운 예산을 이 지역에 지출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2013년까지 샌디에이고 카운티에만 8000여명의 신규병력을 증원할 계획이며 향후 이곳에 군 정년퇴직자들을 위한 은퇴 커뮤니티를 조성하기 위한 투자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