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5.26(Sun)

“캐나다경제 연말까지 회복세 진입”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7/26  1면 기사입력 2016/07/25 12:37

모노 연방재무장관 “경기 부양책 실효”

빌 모노 연방재무장관은 앨버타주 산불 사태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브렉시트) 등 국내외적으로 잇따라 부정적인 상황에 직면한 캐나다 경제가 올 연말까지 이를 극복하고 뚜렷한 회복세에 들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주말 중국 청두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한 모노 장관은 “대대적인 인프라 투자를 통한 경기 부양책이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초 에너지산업 중심지인 앨버타주 북부 포트 맥머리에서 발생한 산불 사태로 하루 원유생산량이 1백만 배럴이나 줄어들며 2분기(4~6월) 국내총생산(GDP)이 1.25%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관련, 모노 장관은 “브렉시트로 글로벌 경제에 불확실성이 확산되고 있으나 캐나다는 대미 수출이 호조를 띠고 있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영국의 EU 탈퇴와 상관없이 영국과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는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G20 재무장관들은 지난달 24일 영국이 국민투표를 통해 EU 탈퇴를 결정한 이후처음 열린 이번 회의에서 브렉시트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은 통해 “브렉시트 사태이후 나타난 국제 금융시장 불안이 안정세를 회복하고 있다”며 “그러나 탈퇴가 확정될 때까지 불확실성이 상당기간 세계 경제의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