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2(Tue)

5월 캐나다 경제 산불 ‘불똥’ 위축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8/01  1면 기사입력 2016/07/29 12:36

연방통계청 “GDP 0.6% 마이너스 기록”

지난 5월 캐나다 경제가 앨버타주 산불 사태로 인해 월별 기준으로 2009년 불황이후 가장 큰폭의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29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5월 국내총생산(GDP)은 앨버타주 에너지산업이 산불로 큰 피해를 입어 0.6%나 줄었다.

이는 당초 예상치를 넘어선 것으로 경제전문가들은 마이너스 0.4%선으로 연방중앙은행(이하 중은)은 0.1%선으로 내다봤었다.

5월초 앨버타주 북부 포트 맥머리에서 발생한 산불사태로 이 지역 주민 8만여명이 긴급 대피했으며 주택을 포함해 건물 2천여채가 불에 탔고 원유생산시설의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통계청은 “5월 한달 원유생산량이 22%나 감소했다”며 “에너지 분야을 제외하면 실질 GDP 성장률은 0.1%에 이른다”고 밝혔다.

산불사태의 여파가 에너지 산업을 넘어 경제 전반으로 확산돼 제조업의 출고가 2.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경제는 올들어 2월에 0.1%, 3월 0.2%, 4월엔 0.1%의 소폭 증가세를 보였으나 5월엔 산불과 함께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중은은 이번 산불사태가 2분기(4~6월) 전체 성장률을 1.1% 끌어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중은은 “현재 앨버타주 원유생산이 정상수준을 회복했고 포트 맥머리 복구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3분기(7~9월)엔 3.5%선의 플러스 성장률을 나타낼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7월부터 시행에 들어간 연방자유당정부의 새 아동육아보조프로그램과 인프라개선 사업에 따라 내수가 늘어나 3분기 성장세를 부채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