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4.2°

2018.11.15(THU)

Follow Us

올해 '독감 시즌' 빨리왔다…이달 들어 가주서 2명 사망

[LA중앙일보] 발행 2017/10/2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10/20 19:41

CDC "예방접종 서둘러야"

지난 1일 독감으로 샌디에이고의 80대 노인이 숨진 가운데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독감이 예년보다 일찍 가주에 유행하고 있다며 예방 접종을 서두르라고 당부했다.

CDC에 따르면 지난 17일에도 가주 욜로카운티에서 중년 남성이 독감 합병증으로 숨지는 등 현재까지 최소 2명이 독감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주 공공보건국(CDPH)은 "독감이 지난해보다 빠르게 가주에 유행하고 있다"며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심장병이나 폐렴과 같은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국은 생후 6개월 이상의 신생아와 6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 예방 접종을 맞으라고 권고하고 있다. 이영직 내과 전문의는 "아직 LA에서는 독감 사망자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면역력이 약한 50대 이상의 만성 폐질환자와 암 환자 심장병 환자들도 독감 예방 주사를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문가들은 외출 시 손이나 눈을 꼭 씻고 현금인출기와 휴대전화 리모컨 주유기 등 사람의 접촉이 많은 물건은 주의하라고 덧붙였다. 독감은 10월부터 2월까지 크게 유행하며 5월까지 지속된다.

지난해 CDC에 보고된 독감 관련 사망자수는 1만2000여 명으로 대부분 65세 이상 노인이었다. 아이들은 100여 명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독감은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아 정확한 통계치가 없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