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

2018.11.20(TUE)

Follow Us

"지속 성장으로 연내 자산 10억불 넘어설 것"

[LA중앙일보] 발행 2018/04/02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4/01 17:19

성공적 나스닥 상장
오픈뱅크 민 김 행장

한인은행 사상 7번째로 나스닥 상장한 오픈뱅크의 민 김 행장이 IPO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인은행 사상 7번째로 나스닥 상장한 오픈뱅크의 민 김 행장이 IPO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나스닥 상장을 발판으로 은행 성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달 29일 기업공개(IPO)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오픈뱅크의 민 김 행장은 앞으로 지점망 확대와 타주 및 타인종 시장 공략, 전략적 인수합병(M&A) 계획 등을 공개했다.

당장 4월 초순 북가주 실리콘밸리의 산타클라라에 8번째 지점을 소프트 오픈하고 연말까지 애틀랜타, 댈러스, 시애틀에 있는 대출사무소(LPO) 중 한 곳을 지점으로 전환해 9번째 지점을 만들 예정이다.

그리고 내년에도 타주에 1~2곳의 지점을 더 개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M&A 대상 은행을 타주에서 물색 중"이라고 밝힌 김 행장은 본격적인 타인종 시장 공략 계획도 밝혀 공격적인 경영으로의 변화를 시사했다.

김 행장의 이런 변화는 성공적인 IPO에 따른 자신감으로 보인다는 것이 은행권의 평가다.

"2년 전부터 상장을 위한 은행 내부 시스템과 인력 확보 작업을 시작했다"고 전한 김 행장은 이 덕분에 지난해 9월 본격적인 IPO작업 착수 이후 7개월 만에 마무리를 지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은행 측에 따르면 신규 발행한 230만 주(주간사 KBW의 30만 주 옵션 포함)는 39개 기관투자가에게 배분됐다. 그런데 배분 요청이 1700만 주가 몰릴 정도로 투자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고 한다.

순익의 10%를 사회에 환원하는 나눔경영을 통해 기관투자가들에게 '좋은 기업'의 이미지를 심어 준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자체 분석이다.

김 행장은 "순조롭게 나스닥에 데뷔한 덕분에 은행과 주식 가치가 재평가를 받았고, 임직원들의 자신감도 넘치고 있다"며 "새로 증자한 2260만 달러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추진해 올해 자산규모 10억 달러를 돌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행장은 "앞으로 연간 20% 성장률을 목표하고 있으며, 향후 현금 배당 등을 통해 투자자들의 이익도 실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픈뱅크 관계자들은 4월6일 나스닥 거래소에서 클로징 벨을 울리는 것으로 은행 상장의 성공을 알릴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