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2(Wed)

하태경 “조국 부산 출마? 대환영…한 번 붙어보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7 20:59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중앙포토,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조국 총선 차출론’에 대해 “차출론에 방점이 있는 게 아니라 청와대의 퇴출론이다. 차출하려면 일단 청와대에서 퇴출을 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차출이 아니라 청와대에서 물러나 줬음 하는 희망을 포장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즉 조국 수석의 인사검증 실패가 여당엔 악재인 만큼 “우회적으로 청와대 퇴출을 민주당에서 압박하고 있는 것”이라는 주장이다.

하 최고위원은 17일 저녁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조국 민정수석 차출론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총선에 나오는 거는 뭐 자기가 싫으면 안 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21대 총선이) 1년 남았는데 왜 지금 차출 이야기, 빨리 청와대에서 나와라, 선거 준비나 해라(고 하는 것이냐 하면) 야당의 복덩이고 청와대 내부의 적, 그 내부의 적이라는 건 민주당에도 적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조국 수석이 부산에 출마하면 경쟁력이 있냐”는 질문에는 “(조국 수석이) 제 지역구에 오면 대환영이다”고 답했다.

이에 “조국 수석이 경쟁력이 없다는 뜻인가”라고 묻자 하 최고위원은 “그것보다도 저는 한 번 붙어보고 싶다, 저도 쉽게 정치하는 사람도 아니고 의미 있는 선거 해 보고 싶다. 대환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흠집이 났기 때문에 여전히 국민들한테 매력 포인트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난 있다고 본다. 앞으로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며 “정말 프로정치 세계에 뛰어든다면 총선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이 부산에 출마하려고 마음먹을 경우 남 일이 아니고 자기 일이 된다, 대통령 부산지지율, 민주당 부산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여러 가지 정책들을 펼 수밖에 없다”며 “총선에 직접 나오겠다고 마음먹으면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진다, 출마를 결심하는 순간 많은 것들이, 내놓을 것들이 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