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5.26(Sun)

박유천 "CCTV 정황, 경찰에 설명 가능하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7 21:07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박유천. [연합뉴스]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이 마약을 구매하는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화면이 확보됐다는 보도에 반박했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는 18일 "정황에 대해서는 경찰과 박유천의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권 변호사는 "지금까지 경찰에서 보여준 CCTV 사진에 대해서는 박유천이 (마약을 구매한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 가능한 내용"이라며 "그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경찰조사 중임을 고려해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박유천에 대한 조사 중 정황에 대한 CCTV 자료가 제시되고 있는데, 우선 조사 중인 상황에 대해서 계속 언론 보도가 나오는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씨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 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박씨가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영상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유천이 경찰조사를 앞두고 증거인멸을 위해 모발을 제외한 체모 대부분을 제모했다는 의혹에 대해 권 변호사는 "과거 왕성한 활동을 할 당시부터 주기적으로 신체 일부를 제모해왔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같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박유천은 자신이 황씨와 마약을 했다는 소문이 떠돌자 기자회견을 자청해 "마약을 결코 하지 않았다"며 경찰 조사를 받겠다고 공언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