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0(Thu)

'미스터리 키친' 백종원 예능, 알아서 더 재밌는 맛…정규 편성 가야쥬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5/18 20:48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백종원의 미스터리 키친’이 첫 방송됐다. 백종원의 추리력과 그림자 셰프들의 활약이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8일 오후 첫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미스터리 키친(이하 미스터리 키친)’에서는 백종원과 김성주의 요리 대결부터 핑크 셰프와 레드 셰프의 대결이 그려졌다.

‘미스터리 키친’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그림자 셰프들이 사방이 막힌 키친 안에서 요리 대결을 펼치는 미스터리 음식 추리쇼다. ‘백종원의 3대 천왕’, ‘백종원의 푸드트럭’,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연출한 제작진과 백종원의 네 번째 의기투합만으로도 기대를 모았다.

시작부터 스페셜 매치가 성사됐다. MC를 맡은 김성주와 백종원이 대결을 펼친 것. 유방녕, 파브리치오, 박상현, 유민주, 이원일 등 5인의 미식가 군단은 셰프가 누구인지는 모르고 김성주의 공룡알 완자와 앞다릿살 돈 스테이크를 맛봤다.

결과는 예상대로 백종원의 승리였다. 공룡알 완자를 맛본 미식가 군단은 “요리 초심자가 이렇게 만들기는 불가능하다”, “모양새를 만들기 급급해 육즙이 빠져나갔다”고 평가했다. 앞다릿살 돈 스테이크는 “이탈리아 사람이 먹기에 간이 완벽하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맛있는 음식이다”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3표를 얻어 김성주를 이겼고, “개망신 당할 뻔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페셜 매치 후 본격적인 ‘미스터리 키친’ 본 게임이 시작됐다. 1라운드는 핑크 셰프와 레드 셰프가 그림자 셰프로 등장해 60분 동안 요리를 준비했다. 두 사람은 대게를 재료로 요리를 준비했다.

백종원은 ‘매의 눈’으로 추리를 시작했다. 추리 힌트를 받은 백종원은 핑크 셰프의 손을 보면서 “누구인지 알 것 같다. 그 분이 나온다면 대박이다”고 말했다. 김희철 등 다른 MC들도 추리에 몰입했고, 전소미, 이시영 등이 그림자 셰프로 언급됐다.

시간이 모두 지나고 레드 셰프는 대게 크로켓, 핑크 셰프는 게살 구름수프를 만들었다. 미식가 군단은 대게 크로켓을 먹은 뒤 “내가 먹어본 대게살 요리 중 가장 고급스럽다. 하지만 전문 셰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게살 구름수프에 대한 평가로는 “아마추어의 맛이 아니다”, “깊이를 아는 요리사”라는 반응이 나왔다.

판정단의 선택은 핑크 셰프였다. 판정단은 만장일치로 핑크 셰프의 음식을 택했다. 핑크 셰프의 정체는 다름아닌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었다. 아쉽게 탈락한 레드 셰프는 배우 설인아였다. 설인아는 “사실 칼을 무서워해서 손톱이 몇 개 날아가기도 했지만 해낸 것이 뿌듯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미스터리 키친’은 분당 최고 시청률 5%(닐슨 코리아 기준)까지 치솟았다. 이를 통해 SBS와 백종원의 만남은 ‘불패’라는 점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백종원 특유의 뛰어난 추리력과 미식가 군단의 맛 평가, 그림자 셰프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요리 실력이 있었기에 가능하기도 했던 ‘불패 신화’였다. 파일럿으로 제작됐지만 정규 편성이 기대되는 이유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